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2

연령 11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0월 20일 | 정가 8,000원
구매하기
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2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하야미네 가오루’의 그 두 번째 이야기. 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2. ‘유령은 밤에 나타난다.’

그 흥미로운 이야기 속으로 한 번 들어가 보자 구요.


짜잔! 이미 1권을 읽은 친구라면 [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시리즈가 일본에서 250만 부 이상 판매된 일본 아동 문고의 대표 시리즈라는 걸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이야기를 쓴 작가가 초등학교 선생님이라는 것도 물론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난 이 시리즈를 2권 째 읽으면서 이 추리소설을 쓴 작가 또한 괴짜 탐정 ‘유메미즈 기요시’로 같이 키도 크고, 괴짜 성격을 가진 아이들에게 인기 짱! 선생님이 아니었을까? 생각해 보았다. 내 꿈도 초등학교 선생님이고, 지금도 자주 글을 쓰거나 해서 내 홈피에 올리기도 하고, 각종 큰 대회에 나가서 상도 받고 있는데 이다음에 ‘하야미네 가오루’ 선생님 같은 괴짜 이야기를 다룬 추리 소설을 써보는 것도 참 흥미로울 것 같아 이 책에 관심이 더 많다.


1권에선 명탐정이지만 어쩐지 명탐정 같지 않은 엉뚱한 말과 상식 없고, 게으르고, 먹는 것에 목숨 걸고, 어떤 때 보면 엄청 애 같은 어리광쟁이 괴짜 행동들을 일삼는 괴짜 탐정!!

세쌍둥이가 교수님이라고 부르는 ‘유메미즈 기요시’! 바로 괴짜 탐정과 예쁜 세쌍둥이 ‘이와사키 아이, 마이, 미이’ 소개와 그들의 만남, 이어서 여름방학에 천재들이 놀이공원에서 연쇄 실종되는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였죠.


이야기를 읽다보면 눈치 빠른 친구들은 이야기 중반부에서 이미 범인이 누구라는 걸 감을 잡았을 테고, 명탐정의 아리송한 말과 백작과의 통화 등에서 보여준 미소를 보고 명탐정 역시도 범인과 같은 생각으로 천재들에게 여름방학 특별선물을 주고자 같은 마음으로 여름방학이 끝나길 기다렸다는 것도 알았을 겁니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세쌍둥이의 멋진 활약과 후반부에서 역시나 멋지게 사건을 해석하고 정리하는 우리들의 교수님을 보면서 그렇게 엉뚱하기만 하더니 그래서 명탐정 맞아? 하고 의심 아닌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봐야 했던 우리들의 궁금증을 단번에 풀어주지요. ‘유메미즈 기요시’ 명탐정 아저씨라고 불러주길 바라지만 평소 때의 모습을 보면 도저히 명탐정 같지가 않아서 꿋꿋하게 교수님(왜? 교수님이라고 부르는 줄은 알고 있죠? 1권을 안 읽은 친구들을 위해 … 전에 명탐정이 대학교에서 논리학을 가르쳤기 때문이에요.)이라고 부르는 교수님이야말로 우리들의 진정한 명탐정이자 영웅이라는 걸 알게 되죠.


함께 추리해 가면서 모두가 흥미로운 시간이 되었을 것이다. 1권 이야기는 여기서 마치고, 대망의 그 두 번째 사건은 더 많은 수수께끼와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늦은 밤에 읽으려니 약간 오싹한 기분도 들었고, ‘흐흐흐, 음 하하하!’ 으스스하게 웃는 유령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듯 착각도 했지요. 세쌍둥이가 다니는 ‘고우호쿠가쿠엔’에서 아주 색다르고 재미있는 학교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들이 가장 흥미를 느낄 바로 그 학교! 말이에요.


어느 날 문예부에서 활동하는 아이(세쌍둥이 첫째)가 컴퓨터를 확인하는데, 디스켓에 저장된 문서에서 유령의 메시지를 받게 된다. 그리고 ‘마지키’ 선배의 자수정 점에선 백 년 넘게 고장 나 있던 학교 시계탑 종이 울릴 거라는 예언을 하고, 그 예언대로 종이 울린다. 그리고 ‘빠빠바~’드디어 사건이 시작이 된다.


첫 번째, 시계탑 종이 울리면 사람이 죽는다.

두 번째, 해질녘 큰 은행나무는 사람을 삼킨다.

세 번째, 교정의 마법원에 사람이 떨어진다.

네 번째, 유령 언덕에 안개가 끼면 유령이 되살아난다.


이것만으로도 정말 2권이 얼마나 흥미롭고 재미있을지 상상이 되지 않나요? 네. 맞습니다. 맞고요. 1권도 재미있었지만 2권의 재미란 생각하는 상상 그 이상이라고 생각하면 될 거예요. 1권의 내용이 약간은 쉽고, 가벼워서 여자애들이 재미있게 읽을 만한 책이었다면 2권은 그 사건을 다루는 주제나 내용의 깊이가 깊어서 어쩜 남자애들이 더 좋아할만한 이야기라는 생각도 들어요. 어떻든 두 권 다 읽은 나로서는 1권도 재미 짱! 2권도 재미 짱! 읽고, 또 읽어도 아깝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답니다.


정말 유령이 나타날까? 우리의 명탐정이 이번 사건은 어떻게 풀어나갈 지 무척 궁금하지 않나요? 무서운 유령이야기도 있지만 열광적인 축제도 있답니다. 무지 재미있는 우리의 괴짜 탐정의 활약상을 이번에도 지켜봐야겠죠.

자! 우리의 괴짜 탐정이 이번 사건은 또 어떤 엉뚱하고, 기발하고, 명석한 두뇌로 해결해 나갈지 한 번 만나보자 구요. 예쁜 세쌍둥이의 활약상도 1권 못지않게 아주 화려하답니다.


자, 그럼. 2권속으로 우리 모두 푹! 빠져~ 봅시다. 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