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내 이름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98 | 글, 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이경혜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4월 18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난 내 이름이 참 좋아!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내 이름은 참 흔한 이름이다. 그래서 학창시절 내 이름과 같은 이름이 같은 반에 꼭 끼어 있을 때가 많았다.  너무 흔해서 이쁘단 생각은 한번도 해본적 없는 이름.  어렸을 적 이런 내 이름이 싫다고, 무척 속상해 하며 말했더니, 아버지께서 나에게, 결코 내 이름은 흔하지 않은 이름일거라면서 들려 준 이야기로는,  내가 태어나고 할아버지에게 이름을 부탁드렸더니 지금의 이름을 만들어 주셨는데, 지금도 그렇지만 그 때는 한자로 된 이름들이 대부분이였던 때로 한자의 뜻을 중히 여겨 이름을 지었다하신다.  그런데, 이름 중 가운데 한자가 이름에 대부분 사용하던 한자가 아니였단다. 아버지께서는 할아버지에게 가운데 한자를 다른 걸로 바꾸길 원하셨다는데 할아버지께서 그 이름이 좋으니 그냥 호적에 올리라하셔서 올리셨다면서, 덧붙이시길, 아마도 출석부가 한글이 아닌 한자로 쓰여진 출석부라면 내 이름은 이쁘고 멋진 이름일거라고 해주셨다. (가운데 이름이 ‘명’자인데, 보통 ‘밝은 명’을 많이 쓰는 반면 내 이름은 ‘새길 명’자이다^^) 그래도 여전히 불만스러운 가운데 학교를 다녔지만, 고등학교때 담임선생님이 내 이름의 한자를 보시더니 멋지단 얘기를 해주셔서 얼마나 기뻤던지… 아마도 이 책에 나오는 크리샌써멈 마음과 같았을 것 같다~^^. 

케빈 헹크스의 <난 내 이름이 참 좋아!>에 나오는 꼬마 생쥐 이름은 크리샌써멈이다.  책이나 영화에서 한번도 들어 본 적이 없는 여자아이 이름~^^.  엄마 아빠는 가장 큰 행복을 안겨준 소중한 아기이기에 크리샌써멈이란 톡톡 튀고 멋진 이름을 아기에게 붙여 준다.  크리샌써멈 또한 자신의 이름이 나무랄데 없는 이름이라고 생각했었는데… 크리샌써멈이 학교에 가던 날, 아이들은 크리샌써멈의 이름을 가지고 놀리기 시작한다. 너무 길어서 이름표에 다 들어가기도 힘들다고, 꽃이름이니 꺽어야 한다고도 하면서 아이들 사이에 이름이 놀림감이 되자 크리샌써멈은 이제껏 멋진 이름이라고 생각했던 자신의 이름이 하루 아침에 정말, 정말 끔찍한 이름이란 생각이 들고 만다.  Chrysanthemum(국화라는 뜻)은 알파벳 스물여섯 자중 열 세자나 들어가는 이름이나 정말 긴 단어이긴 하다~^^.  

풀이 죽어 집에 온 크리샌써멈을 보고 부모님은 온갖 위로를 해주고, 놀아주고, 이름이 얼마나 예쁜지 다시금 얘기해주는데…  학교에 가서 계속 놀림을 받는 크리샌써멈은 자신의 이름이 끔찍하다.  그러던 어느 날, 학교에 새로 오신 음악선생님… 목소리도 꿈결같고 모든 것이 꿈결처럼 훌륭하고 멋진 분이라고 아이들 모두 생각하는 그 음악선생님이, 크리샌써멈의 이름을 가지고 아이들이 놀리자 자신의 이름 또한 길고 꽃이름이라고 얘기해준다.  그리고는 앞으로 태어 날 선생님의 아기 이름을 크리샌써멈이라고 지을거라고, 그 이름이야 말로 나무랄 데 없는 이름이라고 아이들 앞에서 얘기해주신다.  이제 크리샌써멈은 어떻게 되었을까? 이제껏 이름을 놀리던 아이들은 갑자기 크리샌써멈이 부럽다~^^. 그리고는 서로 자기 이름을 꽃이름으로 바꾸어서 불러 달라고까지 한다~하하. 

고맘때쯤 우리 꼬맹이들 생각을 어쩜 이렇게 잘 표현할까? 케빈 헹크스의 작품을 읽고 있노라면 어릴 때 생각이 절로 떠오르기도 한다.  아이들은 그저 어떻게하면 이름을 가지고 놀려 볼까 궁리하다가, 아무런 놀림거리를 찾지 못하는 이름이라해도, 말도 안되는 소리를 붙여가며 놀리기도 한다.  김씨 성은 얼마나 흔한가~.  내 조카아이는 이름으로는 놀리기 그러니, 성을 가지고 김밥이라고 놀렸다한다~^^.  그냥 장난삼아 그렇게들 불러가며 친구들 사이에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는데…  이 책을 읽으면 아이들의 그 심리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리고 이름을 가지고 놀린다는게 어른입장에서 별일 아닌 것 같지만 아이들에게는 나쁜 꿈을 꿀 정도로 심각할 수도 있을테니, 항상 아이 마음을 잘 헤아리고 다독이며 따뜻하게 이끌어줘야지 싶다.  이름으로 놀림받는다면 아이에게 네가 가진 이름에 얼마나 이쁜 뜻이 담겨 있는지, 그 이름을 짓기 위해서 아빠와 엄마가 얼마나 많은 시간을 두고 여러가지 이름 중에서 고르고 골랐는지, 그 이름의 뜻은 이렇다는지 등등 아이가 자신의 이름 하나에도 부모의 사랑이 듬뿍 들어가 있음을 느낄 수 있게 해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