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은 밤에 나타난다

연령 11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0월 20일 | 정가 8,000원
구매하기
괴짜 탐정의 사건 노트 2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책 제목: 괴짜탐정의 사건노트 2(유령은 밤에 나타난다)

작가: 하아미네 가오루

출판사: 비룡소

 

먼저 책의 전체적인 평가부터 말하자면 ‘조금 실망이었지만 재미있었다’

저번 1권에서 별 5개의 평가를 내릴때 사실 4.7점….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번 2권은 4점을 준 이유는

1권을 보고 굉장히 기대를 했기 때문이다. 작가 하야미네 가오루는 원래 초등학교 교사였으며 ‘괴도 피에로’와 같은

책을 지으면서 유명해졌고 본인도 추리 소설이 좋다고 말했으므로 나는 하야미네 가오루의 괴짜탐정의 사건노트 2

에서 더 훌륭한 작품을 보일 것이라 기대했었다. 물론 더 훌륭한 작품이었지만 약간 아쉬운 점이 있었다.

그럼 이제부터 이 책에 대한 나의 평가를 써보도록 하겠다.

 

학교를 배경으로 한 추리

이번 사건의 배경은 학교이다. 주인공 이와사키 아이, 마이, 미이가 다니는 학교에서 갑자기 나타나는 유령!

학교를 배경으로 한 만큼 학교전설을 이용할 수도 있었고 범인을 추리 할때 학교내의 인물로 시점이 좁혀지므로

괜찮았다. 특히 중학교의 ‘학교 축제’가 배경이기 때문에 학교 생활 속에서 발견되는 재미도 적지 않았다.

특히 주인공들이 학생인만큼 학교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으므로 이야기 전개도 자연스럽게 될 수 있었다.

 

네가지 학교 전설

학교 전설 네가지(무엇인지는 책을 아직 읽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이야기 하지 않겠습니다)를 바탕으로 일어나는

사건이었던 것도 흥미로웠다.

유령이 네가지 전설을 이용하여 범죄를 저지른다… 그것은 고전적인 형식이지만 서도 사람들이 아직까지도 좋아

하는 형식이다.

책 속 유령의 신비성을 강조시키는데에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레이이치와의 이야기

2권에서 새로 등장하는 등장인물이라면 ‘레이이치’ 줄여서 ‘레치’이다.

이야기 중간중간에 추리를 이와사키 아이에게 들려주는 사람은 ‘레치’.

레치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독자들은 추리를 하는 데에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또, 레치가 사실 이와사키 아이를 좋아했다는 사실이 뒤에서 밝혀지면서 추리 소설 중간중간에 흥미를

돋구워주었기 때문에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레치라는 캐릭터 또한 괴짜탐정과 마찬가지로 참 마음에 드는 캐릭터였다.

꾸밈없는 모습이 독자들을 사로잡을 것 같다.

 

아이와 레치의 활약상

이번 2권에서는 괴짜탐정보다는 주로 아이와 레치가 등장한다.

그 이유는 괴짜탐정, 유메미즈 기요시로가 온천에 공짜 여행을 가게 되기 때문이다.

무슨 문제든지 척척 푸는 유메미즈도 재미있지만 아이와 레치가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은

새로운 느낌이었다.

 

억지스러웠던 전개

자, 이번 이야기에서 실망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중간 중간에 유메미즈의 너무 억지스러운 추리가 있었다.

‘꼭 그런 것은 아니잖아?’라는 느낌이 든다고 해야 하나?

중간에는 이야기가 너무 갑작스레 전개되는 부분이 있기도 했다.

‘이야기 연결이 잘 안되는데…’싶은 부분.

또, 1권과 같은 ‘질 좋은 반전’부분이 떨어졌던 것 같다.

그 부분이 좀 아쉬웠던 것을 빼면 1권보다 발전한 점이 더 많았다.

 

1권에 비해

1권과 비교한다면 1권을 먼저 읽고 읽을 것을 추천한다.

일단 1권은 유메미즈 기요시로의 성격이나 이야기를 확실히 잡고 있고 2권에서는 이와사키 아이에 대해

주로 이야기 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메미즈에 대해 알고 이와사키 아이를 접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마무리하자면…

레치라는 캐릭터 설정이 굉장히 좋았고 이와사키 아이와 엮어주어서 둘이 계속 출연하게 한다면 더욱 좋을 것 같다.

이와사키 아이의 부족한 추리 실력을 레치가 채워줄 것이기 때문이다.

또, 이와사키 아이를 중점으로 이야기를 전한 것도 즐거웠지만 유메미즈의 등장이 조금만 더 늘었으면 좋겠다.

여러분이 많이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