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꿈과 환상의 세계

연령 12~2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9년 2월 9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모모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시간을 훔치는 도둑과, 그 도둑이 훔쳐간

시간을 찾아 주는 한 소녀에 대한 이상한 이야기

책을 읽기전의 타이틀이죠.

처음 책을 읽기 전에 기대감이 매우 컸습니다.

몇번 드라마에서도 거론된 적이 있었고, 친구들의 추천도 여러번 받았으며

그닥 어려운책이 아닌 저학년도 읽을 수 있는 동화라는 점에서 말입니다.

책은 그다지 얇은편이 아니었음에도, 아주 단시간에 읽을 수 있었어요.

처음 회색신사들을 만나기 전의 모모와 친구들을 보면

정말 가족과 같은 모모의 친구들의 우정과 사랑을 보며 괜히 책을 읽고 있는

제 얼굴에 미소가 비치기도 했고,

점점 회색신사들로부터 시간을 빼앗기고 황폐해져가는 사람들을 보며

마치 제가 모모라도 된 듯 답답해하고 걱정하고 했던 것 같습니다.

결국은 호라박사님과 카시오페이아와 함께 시간을 지키고, 사람들을 지키고, 모모를 지켰지만

책을 읽고나서의 저는 이 책이 현실성이 전혀 없는 그런 상상력을 지닌 책만은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시간에 쫓겨사는 우리네의 이야기를 조금 더 신비롭게 지어낸 동화가 아닐까 하고요..

마치, 나중의.. 아님 곧 우리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또, 미하엘 엔데라는 작가가 정말 대단하고, 매력적으로 느껴져

관심과 호감도 많이 생겨 다른 작품도 읽어볼 계획입니다.

아무튼 여러모로 도움이 되고, 현실에 쫓겨 잊고 사는것들을 일깨워주는

정말 나잇대를 연연하지 않는 한편의 동화라고 생각됩니다.

주변의 친구나, 가족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은 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