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건 강하고, 멋짐, 우습기도 해!!

연령 9~13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4년 12월 17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뉴베리 상 외 2건
구매하기
생쥐 기사 데스페로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영화로 데스페로를 처음 만났을 때 너무도 명성에 기대가 커던 탓인지..

조금은 실망을 했다.

영상은 화려하고, 신비로웠지만, 이야기가 지루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책에 대한 희망을 걸었다.

역시 책에 감쳐진 비밀스럽고, 신비한 힘은 영상으로 다 표현되지 못했던 것인가?

읽으며 작은 머리속에 우주처럼 펼쳐지는 상상의 나래는 데스페로가

공주의 침실 벽 구멍에 숨어서 들은 음악소리를 표현한

대목으로 대신 하고 싶다.

“아, 꼭 천국 같은 소리야. 꿀 같은 냄새가 나.”

참 맛나게도 표현했다.

 

절망이라는 뜻을 안고 태어난 ‘데스페로’ .  어쩜 그 이름이 나에게 더욱 희망을 주는지도 모르겠다.

이름은 비록 절망에서 시작하지만, 아름다움과 사랑을 찾아 용기를 내는 데스페로의 여행은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놀라운 힘을 발휘한다.

강하기도 하고, 멋지기도 하며, 우습기도한 사랑에 빠져버린 생쥐 데스페로와 마음에 상처를 입은 시궁쥐와

엄마를 잃고 슬픔에 빠진 피 공주와 미그. 그리고 스프와 실패.

우리 주인공들과 사건이 어우러진 재미나는 이야기 속에 빠져들게 한다.

 

슬픈 운명을 타고 나기도 하고, 슬픔을 겪기도 하지만, 주인공들의 용기와 동정심이 모두를

그 후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다고, 결말지을 수 있게 해주어 행복하다.

역시 결말은 해피엔딩이어야 해!!

우리 인생의 끝은 행복이어야지

그래야 살아온 모든 슬픔과 고뇌와 번민이 가치가 있으니까

난 그렇게 생각한다.

결국 우리의 마음은 해피엔딩이어야 한다고.

절망을 이겨낸 데스페로처럼.  

 

p.s  동정심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아니?

내가 가르쳐 줄게. 그것은 말이지, 너희들이 등 뒤에 커다란 칼을 느끼며 지하 감옥으로 끌려가면서 용기를 잃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을 때조차, 칼을 든 사람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생각해 보는 마음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