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과 내용,제목까지 일치하는 그림책이랍니다.

시리즈 비룡소 아기 그림책 56 | 글, 그림 박은영
연령 2~5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1월 28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엄마는 항상 네 곁에 있어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공룡을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구입해준 책이였습니다.책을 받자말자 읽어주었는데…읽으면서 이상하더라구요.치노가 잠을 자다 일어나 엄마를 찾으러 다니는 과정에서 “달님, 우리 엄마 어디 있는 거예요?”라고 물으면 달님은 “치노야, 엄마는 항상 네 곁에 있단다.걱정하지 마라.”라고 대답해 주는 문장이 있습니다.근데..엄마가 도대체 어디에 있다는 것인지..읽어주면서 이상했습니다.하지만 한번 두번..읽어주면서 글자내용보다는 그림을 보면서 알게 되었습니다.달님의 말이 사실이란 것을…

<주인공 치노는 엄마의 등을 지나고 엄마의 뾰족한 입도 지나고 맑은 눈,어두운 코 동굴을 지나 피곤해져 결국 엄마 품으로 돌아오는 모습을….그 과정을 작은 치노는 몰랐지만 넓은 세상을 볼 수 있는 달님은 알 수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저만 그런지 몰라도 이건 대단한 발견이란 생각에 7살 딸에게 “수현아 달님의 말이 사실이니..엄마는 항상 네 곁에 있다고 했는데 엄마가 어디있어.달님 거짓말 한다 그치!!!”라고 물었더니…아직도 이해하지 못하더군요.그래서 기다리고 있습니다.저처럼 자신이 발견하면 엄마가 가르쳐 줄때보다 몇백의 기쁨을 느낄 수 있을꺼라 생각하면서…또한 그림책을 읽을때는 글자도 중요하지만 그림을 통해 내용을 파악할 수 있는 눈을 가질수 있길 바라면서…기다릴 껍니다.

사실 아이들은 항상 엄마,아빠의 사랑을 확인하고 싶어 합니다.그리고 그 사랑이 부족하다고 느낄때 짜증도 내고 화도 말이 내며 울기도 많이 한다고 하더라구요.그래서 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는 아이라는 사실을 알려주기 위해서는 이유없이 많이 안아주라는 말을 들은적이 있습니다.결국 치노도 엄마 품에 안겨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잠을 잤을 것입니다.그리고 한살한살 자라 달님처럼 넓은 세상을 볼 수 있을땐 찾아나서지 않아도 엄마의 사랑을 알 수 있겠줘….

그림책은 그림과 글자가 일치하고 제목까지 일치해야 진짜 좋은 그림책이라 하더군요.특히 아기를 위한 그림책은 더 그러할 것입니다.처음 책을 접하는 아기들이기 때문이줘^^또한 아기들이 책을 읽으면서 다치지 않게 하기 위해 모서리도 둥글게 처리한 세심한 배려까지…이 책 나왔을때 박은영작가님의 그림 전시회가 있었음에도 가지 못한것이 아쉽습니다.지방이란 사실 때문이겠줘..다음에 기회가 되면 아이들을 데리고 가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