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놀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4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5월 22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도야 놀자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졸업 후 첫 근무지가 영종이었어요. 
덕분에 4년동안 매일 배를 타고 바다를 보며 출퇴근 했답니다.
시원한 바람과 배를 따라 오는 갈매기의 날개짓과 파도의 출렁임, 
애국조회 서듯 줄 지어 갯벌에 서 있던 갈매기의 모습…
매일 잠시 자연의 아름다움과 여유를 만끽할 수 있었어요.

오늘은 더운 여름철에 시원함을 안겨줄 그림책 비룡소의 파도야 놀자~를 소개할께요.

이 그림책은 동물원의 작가 이수지님의 작품으로 하드커버북이에요. 

표지를 넘기면 옆은 회색의 간지 부분이 나와 갯벌을 상기시키죠.
엄마와 여자아이가 바닷가에 놀러온 모습으로 이야기가 시작되요.

장난꾸러기가 장난치듯 나에게 다가왔다 멀어지는 파도의 움직임에 따라 아이와 갈매기가 여러가지 행동을 하며 놀죠.

조심스레 다가갔다가 재빨리 도망치다가 맹수처럼 으르렁거리며 파도에 덤비다가 쪼그리고 앉아 파도를 쳐다보다가 바다에 뛰어들어 신나게 놀지요.

글자 없는 그림책이라 아이의 성장 및 수준에 따라 그림을 보며 많은 이야기를 해 줄 수 있고, 매번 다른 이야기도 가능해요.
따라서 아이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죠.

아이와 갈매기와 주변풍경은 검은색과 흰색으로 표현하고, 바다와 하늘은 하늘색으로 표현해 조화로우면서 생동감이 넘쳐요.

아이의 행동과 표정을 다채롭게 표현해 어린아이의 순수함과 발랄함이 그대로 느껴진답니다.

그림책을 보며 어릴 때 조개껍질로 목걸이를 만들었던 기억, 대학교 때 친구들과 손을 잡고 파도 넘기를 즐겼던 기억이 나며 미소짓게 되네요.

올 여름 바다로 피서를 갈 계획이라면 여행 가기 전 후에 읽으면 바다에서 지루하지 않은 시간을 보내겠어요. 

또 유치원에서 방학을 보낸 후 방학동안 놀러 갔다온 곳을 소개하는 활동을 할 때 연계해서 활용해도 좋을 그림책이네요.

우리에게 아름다움과 휴식을 제공하는 바다를 시원하고 서정적으로 표현한 그림책 파도야 놀자~ 소개를 마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