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놀자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4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5월 22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도야 놀자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네 다섯살 되었을까요?

엄마랑 함께 바닷가에 놀러온 소녀는 파도치는 바다의 모습을 잠깐  지켜보다가 이내  파도와 어울려 놉니다.

파도가 한껏 힘을 과시하자 소녀도 최고로 무서운 표정과 모습으로 파도에게 맞서지요.

 

 

파도를 친구 삼아 천진난만하게 노는 소녀의 모습은 귀엽다 못해 사랑스럽기까지 합니다.

소녀의 주위를 맴돌기도 하고 파도치는 바다위를  왔다갔다 하는 갈매기들의 날개짓에 생동감이 느껴지고요.

 

내용 시작부터 끝까지  양면을 활용한 그림이라  넓은 바다가 자연스레 그려집니다.

푸른 바다를 제외하곤 흑백의 그림.. 여백의 미가 느껴져 시원하기도 하고 파도치는 모습은 멋지기도 합니다.

어느순간 소녀의 옷도 신발도 바다와 똑 같은 색이 되었답니다. 바다와 하나가 되었지요.

 

그 자리에서 언제까지나 기다려 줄 것만 같은 바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엄마와 함께 걸어가는 소녀의 모습에  말없이 그저 묵묵히  바라보며

아무일 없었다는 듯 다시  넘실대는 파도.. 갈매기들이 함께 있어 외롭지만은 않겠지요.

 

이 책은 글자없이 그림으로만 되어있습니다. 그래서 이야기거리가 무궁무진하지요.

올 여름엔 울 막둥이랑  바다에 가면  물 속에 들어가 물고기랑 조개를 보며 놀기도 하겠지만,

파도와 친구가 되어  종일 놀 것만 같습니다 .  파도야 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