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명원화실> – 세상을 바라보는 아름다운 시선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35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 그림 그리는 아이와 진짜 화가가 만나다,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아이가 훌륭한 화가가 되기 위해 명원 화실에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그곳에서 아이는 진짜 화가를 만납니다.

그 진짜 화가는 그림을 이렇게 그려라 저렇게 그려라라고 얘기해주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바가지를 그려보라하고, 물을 그려보라고 하면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과, 그림을 그리는 시선에 대한 이야기를

해줍니다.

처음에는 낯설었던 말들이 점점 마음에 와 닿으면서 진짜 화가가 되기 위한 길이 무엇인지 알아갑니다.

생일날 진짜 화가의 정성이 가득 담긴 그림 한장을 받으면서 가슴 깊숙이서 저려오는 감동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게 1년을 지낸 아이는 갑작스레 화실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라서 달려갑니다.

정말 화실과 진짜 화가는 없어졌고 주위가 검은 얼룩의 흔적만 남아있습니다.

화재로 인한 사고로 허공으로 사라져버린 명원화실,,,

명원화실은 아이의 가슴에만 남아있습니다.

 

저도 왠지 그림 그리는 예술가들은 분명 우리와 다른 사람으로 느껴질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그들을 존경하기도 하고 동경하기도 하지요,

같은 사물을 보더라도 다른 시선으로 그 사물들을 보는 눈.

그리고 표현하는 방법들이 사뭇 이해가 되지 않을때도 있지만 거의 감탄스럽기도 하고 부럽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이렇게 생각해오던 제가 이 <나의 명원화실>을 읽고 나서는 가슴이 뻥 뚫리는듯한 시원함을 느꼈습니다.

그 시원함에 사랑스러움도 같이 느꼈습니다.

 

* 꼭 지녀야할 시선

 

이 명원화실에서는 이 시선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 자연을 관찰하는 시선들,,,

자세히 살펴보면 그 안에 여러 빛깔도 보이고 모양도 보이고, 다른 작은 무언가도 보이고, 모든것이 어우러져 하나가 된다는

이야기가 너무 가슴에 와 닿습니다.

겉으로 보여지는 겉모습보다는 내면의 세상을 들여다보는것이 더 중요하고

사랑으로 애정을 갖고 보게되면 당연히 그것은 빛을 내게 됨을 알려주는듯 합니다.

 

명원화실은 강남의  유명한 입시학원 화실과는 대조적입니다.

상가 3층에 자리잡고 있고 나중에는 그 화실의 반을 유치원공간으로 내어줘야 할 만큼 경제적으로 어려운 화실이고

그다지 회원들도 많은것 같지않고, 화실 분위기도 깨끗하고 정결하지 않아 보입니다.

힘들게 버티고 있는 명원화실이지만 이 힘든 현실과는 대조적으로 책에서 보여지는 화실은 노란색으로 채색되어져있습니다.

그래서 현실적으로는 힘들지만 괭장히 따뜻하고 진실되고 사랑스러운 느낌이 듭니다.

이런 화실을 발견한 주인공 아이가 부러울 따름입니다.

그림그리기에 있어서 단순히 똑같이 그리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그리는것만을 강조하기보다는

그 속에 얼마큼의  정성, 사랑을 담아내어 편하게 행복하게 그림을 그리느냐가 더 중요함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비로 이 책이 나의 명원화실입니다.

 

 

그림을 그려보지는 않았지만 이 책을 읽으면 정말 명원화실을 다녀온 느낌입니다.

나의 명원화실인 이 책 <나의 명원화실>을 우리 아이와  2번 3번 읽어보면서 

가슴 한 켠 정말 아리~~한 느낌을 받았씁니다.

이 책이 주고자 하는 메세시를 가슴안에 잘 정돈하여 두고서 늘 상기하며 살아가고 싶습니다.

우리가 살아가야할 이 인생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지적해준 이 <나의 명원화실>은 그림그리는 초등아이들은 물론

그렇지 않은 아이들과 어른들이 꼭 읽어봐야할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첫 대면과는 너무나 다른 아주 진한 교훈을 주고 있는 이 책을 전 바로 이 순간부터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 이수지작가의 마력

이수지작가는 그림작가로 유명한 분이신데 그러기에 아주 큰 애착을 갖고 이 책을 쓰셨을거라는 생각을 배봅니다.

이러한 책은 이수지작가님만이 쓰실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을 하니 더 감동스럽습니다.

작가님의 진실된 마음과 아이들에게 전해주고싶은 마음들이 너무나 잘 담겨져있어 보면서도 행복하고

이 행복함이 오래오래 마음에 남을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