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의자로 보이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17 | 글, 그림 클로드 부종 | 옮김 최윤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4년 3월 26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파란 의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두친구가 길을 넓은 사막을 걷는다. 그 사막 한가운데 덩그렇게 놓여있는 파란의자
누가 그곳에 갔다가 놓았나?
두친구는 의자를 보자 마자 장난기가 발동하여 여기저기 살펴보고 움직여보고 신나게 논다. 
파란 의자로  여러가지 탈 것을 생각하고 또 서커스단을 연상하기도 하고
그렇게 두 친구는 시간가는 줄 모른다,

그렇게 즐겁게 놀고 있는 두친구에게 저 멀리서 낙타 한마리가 다가옵니다
그리고는 두친구를 보면서 웃으면서 파란의자에 덥썩 앉으며 하는말
“의자는 이렇게 앉는거야”
라고 말을 한다. 누가 모르나. 그건 너무 평범하잖아.

두친구들은 이제 흥미를 잃고 길을 떠나지요

요즘같은 창의력이 중시되는 시대에는 의자가 의자로만 보이면 안됩니다.

의자가 무엇으로 쓰일까 생각해 봅니다. 10가지 이상

레고 블록이 레고로만 쓰입니까? 무엇으로 또 쓰일 수 있을까요? 생각해 봅니다.

안마기계, 지압기예,  색깔 학습도구,  신체 부분 공부용,  설계도대로가 아닌 나름대로의 모형을 만들어 볼 수 있어야겠다.

벽 시계가 시계로만 쓰이면 안 됩니다. 무엇으로 쓸 수 있을 까요? 또 연필은? 책은 무엇으로 쓰일까요?

적어도 낙타처럼 고정관념만을 주입하는 어른은 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이들이 더이상 창의적인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그냥 의자로만 생각하고 의자로만 사용합니다.

아이와 책을 읽고 의자를 가지고 한참 놀았습니다. 운전사 놀이, 미끄럼 놀이, 배 놀이,책상 계산대 놀이, 야생동물 조련사의 동물 훈련 도구, 곡예사 놀이를 합니다. 의자를 가지고 이렇게 활동을 하면 조금 위험하기는 하지만 어른이 옆에서 지켜준다면 괜찮겠지요.

아이들이 보는 관점에서 한가지 사물을 놓고 다르게 볼 수 있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많이 배웠다.

<손바닥 놀이><발가락>하트 무늬로도 다양한 활동을 한 작품을 본 적이 있다. 아이들과 함께 책을 읽고 창의력을 키울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