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을 그린다는것은…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35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8년 12월 26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나의 명원 화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그림을 좋아한다. 어릴적에 그림을 잘그린다는 이야기도 들었었고. 사생대회도 참여했지만. 쓴잔을 마신 경험이 있다. 
미술부에 들어가고 싶었는데. 미술을 하면 돈이 많이 든다는 이유하나만으로 나의 꿈이 무너졌다. 
그래서인지. 그림그리기를 좋아하는 우리 아이를 보면 가슴하켠이 쓰린다. 
자기가 하고싶다면 뒷받침을 해주고 싶은 생각이다. 
화실. 웬지 거리감이 느껴지는 말이다. 
나와는 상관이 없을것 같은데… 
주인공은 그림을 잘 그린다. 그리는것도 좋아하고. 그리고 재미난 표현이다. 뽑히는 그림이 무엇인지 안단다… 뽑히는그림이라… 예전에는 교실뒤에 복도에 그림을 많이도 걸어놓고. 그렇게 나의 그림이 걸려있으면 웬지 뿌듯하고 그랬는데. 이친구도 그런느낌을 아는것 같다. 
그런데 한걸음 더 나아가 뽑히는 그림이 무엇인지 안다… 
조금은 순수하지 못한것 같아서 쓴웃음이 난다. 
화실에 다니게 되면서 화실풍경을 묘사한것을 보면, 정말 궁금해진다. 
정말 화실이 어떨까? 테레빈 냄새는 어떨까? 
내가 경험하지 못한것이라 더 궁금증을 자아낸다. 
주인공이 얼마동안을 스케치만 하면서도 저렇게 열심히 다니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일은 지루해도 저렇게 신나게 할수 있구나. 관심없는 아이에게 며칠씩 연필한자루주고 같은 것만 그리라고 하면 몇시간이나 버틸수 있을까?
엄마의 욕심을 누를수 있는 기회가 되는것같다. 

내가 이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곳은 야외스케치를 나가는 장면이다. 
진짜화가가 물을 그려보라고 한것이다. 
물… 나라면 어떻게 그렸을까? 
화가의 말처럼 자세히 관찰한후에 그렸을까? 
아님 내 머릿속에 있는 생각을 그려냈을까?
화가의 말처럼 찬찬히 들여다보는힘. 지금이라도 이런 충고를 들을수 있어서 가슴이 뻐근했다. 
마지막에 화실에 불이나서 주인공이 더이상 화실을 다닐수 없는 상황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진짜화가랑 많은것을 하고 싶었을것인데… 학교공부에 쫒겨서 그런 소중한 시간을 잃어버린것같아서 가슴이 아프다. 
다음에 내 아이와 그림을 그릴기회가 되면 나도 진짜화가처럼 사물을 찬찬히 관찰하면 더 많은 것이 보이고 보이는대로 그려보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