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란?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9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고승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5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내 친구 커트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커트니는 아주 늙은 개이다. 아무도 사가지 않는 아주 늙고 초라한 개이다. 

어른들은 깨끗하고 잘 생긴 개를 원하지만 아이들은 그렇지 않았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무도 데려가지 않는 커트니를 골라온다. 그리고는 밥도 챙겨주고, 산책도 시키고, 똥도 치워주기로 약속하고 말이다.  그리고 그 약속을 지킨다.

“커트니에 대해서는 우리도 아는 게 없다. 어디에서 왔는지도 모르고, 커트니를 마음에 들어하는 사람도 없었어. 이 개는 늙었거든.” 

커트니를 집에 데려오고 모든 것이 달라졌다.

커트니는 어른들 입장에서 보면 지저분한 떠돌이 개이지만 아이들에게는 특별하다. 커트니는 커다란 여행가방을 챙겨와 요리를 하고 바이올린 연주도 하고 아기도 돌보아 주고, 마술을 부리기도 한다. 그리고 엄마랑 춤도 추고 집에 불이 났을때 아기를 구하기도 한다.

그런데 어느날 커트니가 사라진다. 경찰서에 가서 실종신고를 해보지만 그런 신기한 개를 찾을 수는 없다.  

친구에 대해 알려주는 좋은 동화책이다.

친구를 사귈 때 어른들은 흔히 예쁘고 공부 잘하고 집안이 좋은 친구를 원하지만 아이들은 그렇지 않다. 어른들의 눈에 더럽고 형편없어 보이는 친구도 아이들에게는 마법같은 역할을 한다. 그런 친구는 눈에 보이지 않아도 놀라운 감동과 사랑을 가르친다. 

우리 아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서 정말 겉모습이 아니라 속마음이 통하는 좋은 친구를 사귀어서 마법같은 우정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어른들의 편견을 버려야 한다는 반성도 해본다.

친구란 내 짐을 짊어지고 가는 사람이라고 한다. 내 고통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멋진 동반자이다.다른 사람이 아닌 내 눈으로 내 마음에 맞는 친구이어야 진정한 친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