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제일일까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3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8년 4월 1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외 3건
구매하기
아씨방 일곱 동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규중칠우쟁론기’ 라는 고전 문학을 아이들이 읽기 쉽게 다시 쓴 ‘아씨방 일곱 동무’는 자, 바늘, 실, 골무, 인두 등 바느질에 필요한 도구들이 자신의 역할이 최고라고 우기며 싸우지요.
그러나 결국은 서로가 있어야 자기가 빛난다는 것을 알게 되는 내용이랍니다.


책 앞/뒤 표지


빨간 두건 아씨와 일곱 동무


일곱 동무가 서로 자기가 최고라고 얘기하는 것을 빨간 두건 아씨가 잠에서 깨어 보고 있는 장면

자, 인두, 골무, 가위, 다리미, 실, 바늘 동무들은 빨간 두건 아씨가 잠자는 사이 서로가 제일이라고 우긴답니다.
그런데 어느새 빨간 두건 아씨가 깨어 일곱 동무들의 다툼을 보지요.
빨간 두건 아씨는 내가 없으면 너희는 제 구실을 못한다며 성을 내고 다시 누워 잠이 들었어요.
그런데 꿈에서 일곱동무가 없어 빨간 두건 아씨는 바느질을 못했답니다.
그리하여 빨간 두간 아씨와 일곱동무는 누가 하나라도 없으면 일은 안된다는 것을 깨닫게 되지요.

인두나 골무, 옛날 다리미 같은건 아이가 미처 보지 못했던 것들이라 외할머니집에 가서 볼 기회를 찾았었고요.
북촌생활사박물관에 가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또 있었답니다.
아이-6살도 아이지만 제가 참 재미있게 보았던 책이랍니다.
서로서로의 역할을 다해 조화를 이루었을때 서로가 빛이 난다는 얘기로 교훈도 있어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