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우의 독서록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3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8년 4월 1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SBS 어린이 미디어 대상 외 3건
구매하기
아씨방 일곱 동무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씨방 일곱동무 

이영경 지음 

비룡소 

옛날, 빨강 두건 아씨와 일곱동무인 자, 가위, 바늘, 실, 골무, 인두, 다리미가 있었어요.  하루는 빨강 두건 아씨가 낮잠을 자는 사이, 일곱 동무들은 서로 자랑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일곱 동무가 싸우는 소리에 단잠이 깬 빨강 두건 아씨는 벌떡 일어나 성난 목소리로 말합니다. “듣자하니 모두들 제 잘난 줄만 아는구나.  너희가 아무리 잘 해낸들 내 손 없이 무슨 소용이 있어?  이 몸이 제일이지. 어째서 너희가 제일이야! 내가 나서야 너희가 제 구실을 하는 것도 모르고 시끄러운 소리로 단잠을 깨우다니!”  빨강 두건 아씨의 말에 놀라고 슬픈 일곱 동무는 할 말을 잃었습니다.  그런데 빨강 두건 아씨의 꿈에선 아씨가 바느질을 하려는데 아무리 구석구석 찾아동 일곱동무가 하나같이 보이지 않아 울고 말았습니다.  동무는 우는 아씨를 깨웠고 아씨는 용서를 구했습니다.  그 뒤로 아씨와 일곱 동무는 더욱 신이 나서 일하게 되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