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닮은.. 고함쟁이 엄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도 인격체니 존중해 줘야지’ 라고 생각하다가도 어느 순간 말썽을 부리고 말을 듣지 않는 아들을 한 대 치거나 소리를 지르며 고함쟁이 엄마가 되지요.
엄마로써 읽을 때마다 반성하며 마음을 다잡는 그림책.. 
비룡소의 고함쟁이 엄마를 소개할께요.

유타 바우어 작가의 그림책인데 독일 아동 문학상을 받은 그림책이네요.

책의 줄거리를 살펴보면 
오늘 아침 엄마가 낭게 소리를 질렀어요.
깜짝 놀란 나는 이리 저리 흩어져 날아갔지요.
내 머리는 우주까지 날아갔고요……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깊은 상처는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서 받는다는 말이 있죠?  
엄마의 고함에 아이의 몸이 산산조각나 흩어져 우주와 바다와 밀림에 간다..
이 그림책을 읽고 얼마나 반성을 했는지요.

사실 아이는 뒷일을 생각하지 않고 지금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매일 말썽을 부리는데, 그걸 참고 넘기느냐, 화를 내느냐는 나의 기분과 상태에 달린거죠.
내가 화를 내면 아이는 이만큼 속상하고 놀라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마음이 짠해지네요.

한 페이지에 한 두 문장 정도의 짧은 내용이라 어린 아이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어요.

또 그림이 꼭 필요한 그림만 그려 글의 아주 잘 표현해 그림만 봐도 내용이 이해가 된답니다.

누구나 겪은 일이라 엄마도 아이도 자신의 경험과 비교하며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그림책..
고함쟁이 엄마지만 늘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는 가족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
다툼 후 회복하는 화해의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울 수 있는 그림책..
고함쟁이 엄마 소개를 마칠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