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놀자-글자 없는 그림책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주는 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04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5월 22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파도야 놀자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글자 없는 그림책 파도야 놀자~~
글자없는 그림책에 아직은 익숙치가 않아서 그런지 글자없는 그림책을 가지고 와서 엄마 읽어줘 할때마다 참 난감해요.
그래도 아이는 천진난만한 말투로 읽어줘~ 하고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기다리지요.
글자없는 그림책의 매력은 그림에 집중하도록 해주는데 있어요.
평소에는 저도 글씨를 읽느라고 그림보다는 글만 볼때가 많은데 이런 책을 볼때면 그림을 자세히 찬찬히 그리고 여러번 보고서 그림을 읽게 되요.
그렇게 그림을 보다보면 그림이 하는 이야기가 저절로 들릴때가 있어요.
물론 한번에 들리는건 아니지만요.
또 볼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줘요.보는 기분에 따라서 책 그림도 다르게 보여지더라구요.

파도야 놀자는 이런 매력과 더불어 단순한 선의 아이와 갈매기가 나와요. 흑백의 그림의 아이는 약한 아이같으면서도 강인한 모습을 함께 나타내주기에 부족함이 없네요. 아이의 행동을 따라하는 갈매기들을 보는 재미도 좋아요. 갈매기의 눈길과 아이의 시선을 한번씩 들여다보면 ㅎㅎ 어찌나 똑같은지 몰라요. 갈매기는 따라쟁이 울 아이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해요.

파도는 살살 밀려오기도 하고 밀려 가기도 하고 때로는 큰 물보라를 일으키며 오기도 해요.
파도에 점점 동화 되는 아이의 모습의 모습을 살펴보기도 참 재미있어요.
흑백의 아이가 파도에 젖어서 파란 옷으로 갈아 입은 듯한 표현은 정말 기발해요.
파도가 가져다준 여러가지 조개껍질로 더 신나게 노는 아이~~
누구나 바닷가에서의 추억을 떠올린다면 더 동감 할 듯한 내용이지요.



책은 표지부터 시작된다는 도서관 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난뒤로는 책 표지부터 꼼꼼히 살피는 울 희수.. 역시나 간지부분을 보더니 파도 같아 그래요.
흑백이지만 가만히 보면 파도 같아요. 흑백의 그림으로도 파도의 느낌을 너무 잘 표현했어요.


제일 좋아하는 그림~
아이도 갈매기도  파도도 신나서 함께 춤을 추는 거 같아요.
마치 파도에 젖어 드는 듯한 그림이 역동적이면서도 아이의 감정을 잘 나타내는거 같네요.
바다에서의 추억을 떠올리게 해서 더 마음에 드는 거 같기도 하구요.
이거 볼때마다 우리 바다에 가자~~ 하고는 약속을 받아내요.
ㅎㅎ 이 책 보고는 바다 안 갈 사람 없을 거 같아요.
지금은 추운 겨울이지만 문득 겨울 바다는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하네요.
물론 책 처럼 이렇게 신나게 놀지는 못하겠지만 파도를 보는 것만으로도 신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