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말놀이

연령 5~13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1월 8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5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말놀이 동시집 5편이 나왔다.

1편을 우연히 학교도서관에서 만났다.

아이들에게 얼마나 인기가 많았던지

우리가 한번 읽기가 힘들정도였다.

읽었던 사람들은 다들 좋으니 아이들 꼭 읽게 해주라는 것이다.

그래서 예약을 해놓고 작은 아들이 빌려왔다.

단숨에 읽어버리더니 즐겁게 웃음 짓고

“엄마, 나도 동시 쓸래”하게 만들었다.

그 이후로 아들 일기장에는 동시가 많이 들어갔다.

시가 어렵다던 아이가

이제 시가 제일 쉽다고 한다.

 

말놀이 동시집 5편 리듬편…

이책을 보더니 아들이 신나서 읽는다.

재미있단다.

이 동시집 시리즈가 어떻게 나왔나 했더니

1편은 모음 편, 2편은 동물 편, 3편은 자음 편, 4편은 비유편이었다.

어떤 색을 가지고 동시를 지으시면 아이들에게 선보이셨던거 같다.

책마다 가지고 있는 색이 있어 더 재미가 있는 거 같다.

  

리듬편의 차례를 보니

차례에서부터 리듬이 느껴진다.

하양도꺠비를 시작으로 색깔도깨비들이 춤을 추고 검정도깨비가 의젓하게 서있다.

도깨비들 이야기가 어떻게 리듬을 탈까 궁금해지며 책을 읽게 된다.

 

이 책은 동시도 너무 재미있지만 그림도 너무 재미있다.

그림만 봐도 동시 짓고 싶게 만들 만큼 유혹한다.

내가 한컷 찍은 이 그림은 도심속에 있는 허수아비다.

건물들 속에 허수아비가 왜 있을까…

기러기아빠들에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외로운 아빠, 쓸쓸한 아빠의 모습…

동시와 그림이 너무나 잘 어울어진 동시집이라고 말하고 싶다.

 

기러기라는 동시다.

말 놀이와 그림이 너무나 잘 어우러진 작품인거 같다.

 

한권을 다 읽고 나면 또 읽고 싶어지고 말 놀이 흠뻑 빠지게 되는 동시집이다.

아이들에게 동시가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동시집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