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에서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추리소설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12월 11일 | 정가 8,500원

작지만 두꺼운 셜록 홈스와 베이커가 아이들의 추리 소설이다.

제법 두껍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아 읽자마자 책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줄타기 도중 단순한 추락사인 줄 알았던 서커스단의 잘린다형제가 영국 왕실의 스튜어트 연대기를 훔치려는 올랜도 바일의 계략에 휘말려 죽은 것을 밝혀내는 이야기이이다.

사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셜록홈스라기보다는 베이커가의 고아 소년들 중 가장 상황이 안좋은 여러가지 여건을 이겨내고 활약한 오스굿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살인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나가는 여러가지 추리력도 새롭고 꽤나 흥미로왔지만, 거의 빈민가의 버려진 아이들이 무언가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잃지 않고, 꿈과 용기를 갖고서 사건을 해결해 나가며 우정을 펼쳐나가는 것도  인상깊었다..

사실 추리소설은 처음 읽는데 이렇게 재미있는 줄은 몰랐다. 

 아직 이 책을 읽어보지 못한 많은 친구들에게 꼭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렇게 재미있는 책을 만들어준 비룡소에 감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