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형제의 감동적인 이야기.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12월 30일 | 정가 10,000원
수상/추천 아침독서 추천 도서 외 3건

<나는야 늙은 5학년>이란 책은 탈북자 형제의 적응기를 담은 책이다.
이 책은 탈북자 형제가 겪는 어려움을 담고 있어서 다른 책들과 달라서 새로운 책이였다.그리고 형제의 우애가 돋보여서 감동적인 책이기도 하였다.

이 책의 주인공이자 탈북자 형제인 명우와 명철이 형제는 배고픔과 두려움에 시달리는 북에서의 생활을 참지못해 이 곳 남한으로 내려온다. 명철이는 동생에게 의지 하면서 북한의 어머니,누나를 이 곳으로 데려오기 위해서 고된일을 마다하지 않고 한다. 믿었던 친구의 배신으로 모은 돈을 빼앗기기도 했지만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그동안 썼던 돈들을 생각하면서 열심히 돈을 모은다.

그리고 명우는 15살이지만 공부를 따라오지 못해 초등학생 5학년에서 공부를 하게된다.명우는 영양이 부족해서 몸집이 비슷해서 별 어려움은 없이 1년을 보낸다.물론 괴롭히는 친구도 있었지만 마지막에는 서로의 어려움을 알게 되자 친하게 지낸다.

나는 이 책을 통해 탈북자 어린이들의 어려움에 대해서 알게되었다.
그리고 같은 한글이지만 뜻은 같지만 차원이 다른 북한 언어들 모두다 신기하고 새로웠다. 또 우리는 큰 어려움 없이 살아가고 있지만 그 곳에서는 모든 사람들 모두가 가난과 배고픔에 시달리고 있다는 안타까움을 전해준 책이였다.

명우는 낯선 언어 영어를 알파벳 밖에 모르고 있었지만 원어민 선생님의 도움과 자신의 땀나는 노력으로 다른 애들과 비교할수없는 수준까지 이르게 된다.

이 책은 탈북자들의 어려움을 알게 해준 새로운 느낌의 책이 였고,북한에서 온 사람들이라고 편견을 버려야 겠다는 마음가짐을 하게 된 배울 것이 많은 책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