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 총각에게 무슨 일이??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9 | 소중애 | 그림 오정택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3월 5일 | 정가 16,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단물 고개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오늘 우리의 것이 물씬 느껴지는 책 한 권을 만났다.
<단물 고개>란 제목이 낯설지만, 책을 펼치면 누르스름한 한지의 색과 질감이 생생하게 느껴지는 바탕에 투박하게 대충 그린 듯한 총각이 정겹게 다가온다. 하지만 배경만큼은 색이며 그림 곳곳에 정성이 가득하다. 

깊고 깊은 산골 오두막에서 나무도 하고, 장에 가 팔기도 하고, 또 밭에 가 일도 하며 정성스럽게 어머니를 모시는 총각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호랑이도 조심하고 점심도 꼭꼭 씹어 먹으라는 어머니의 말씀에도 “이예.”하며 대답도 꼬박꼬박 잘 한다.
척~ 보기에도 참 착하고 효자인 총각이다. 

그런데 어느 무더운 날, 장에 나무를 팔러 고개를 넘던 총각에게 예기치 못한 사건이 일어난 것!
다름아닌, 목이 너무 말라 고갯마루에서 쉬고 있던 총각이 ‘뽀골뽀골뽀골’ 소리에 발견한 것은 바가지만 한 옹달샘. 더욱이 어름처럼 차갑고 머루처럼 달콤하고 박하처럼 향기로운 단물이었던 것!! 

장에 오가며 단물 샘에서 단물을 마시던 총각은 문득 떠오른 생각으로 단물 장사에 나선다. 고갯마루를 넘느라 목이 마른 사람들에게 단물을 팔기 시작한 것이다.
단물을 마시려는 사람들은 늘어가고 총각의 단물 장사도 성황을 이루지만……
총각의 어머니는 오히려 예전보다 얼굴엔 주름만 가득 늘어간다. 따뜻하게 불을 지펴주고 뜰에 꽃도 잘 가꾸어 어머니를 기쁘게 해주던 총각은 어느새 단물 장사에 바빠 아무 것도 생각할 수가 없어진 것… 오로지 단물로 번 돈을 계산하고, 그 돈으로 뭘 할까 궁리하느라 바쁜 총각. 

사람들이 몰려와 장사가 잘 될수록 총각의 욕심도 함께 늘어만 가는지…. 결국 총각은 해서는 안 될 일을 저지르고야 만다. 뽀골뽀골 답답하게 차오르는 단물 샘의 물구멍을 쾅쾅 파기로 한 것!

어째 일이 불안하다 싶더니… 결국엔 뽀골뽀골 차오르던 단물 샘이 말라버린 것! (내 그럴 줄 알았지. 왠지 독장수 구구도 생각나고 황금거위도 떠오르는 대목이다.) 

땅을 치며 울고 또 울던 총각은 그후 어머니가 사는 산골 집으로 돌아갔다는데….그동안 단물 샘을 팔아 번 돈으로 어머니를 잘 모시고 있겠지. 오두막집 앞 가득 울긋불긋 꽃들이 피어있는 것으로 보아 그렇겠지….^^ 

실제로 충남 천안시의 성거읍 오목리에 전해오는 이야기를 소중애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친숙한 소재로 살짝 바꾸었다는 <단물 고개>는 우리 것이 물씬 느껴지는 오정택 작가의 그림과 함께여서 더욱 우리의 옛이야기로도 손색이 없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 산골의 오두막에 살고 있는 총각의 <단물 고개>는 자연스레 우리의 옛이야기의 하나로 자리를 차지하지 않을까 기대한다.^^

어머니의 배웅을 받으며 산으로 나무도 하고 들로 일도 하러 나가는 총각~
호랑이도 조심하고 점심도 꼭꼭 씹어먹으라는 어머니의 말씀에 언제나 ‘이예~’하고 대답도 잘 한다.

어머니를 등에 업고 마당에 예쁘게 가꾼 꽃도 보여드리는 효자 총각~
눈오는 날 오두막 창호지에 비친 모자의 그림자가 정겹기만 하다.

고갯마루에서 우연히 발견한 단물을 팔기 시작한 총각~

단물 장사로 돈 버느라 바쁜 총각은 어머니 모시는 것도 잊은 듯……
어머니의 얼굴엔 주름이 가득하다.

욕심이 지나치면 화를 부른다고 했던가…..
그나마 뽀글뽀글 솟아나던 단물 샘이 말라버리자… 땅을 치고 후회하는 총각…
내 저럴 줄 알았지… 쯧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