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물고개가 들려주는 옛이야기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9 | 소중애 | 그림 오정택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3월 5일 | 정가 16,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단물 고개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전래동화의 느낌은 할머니 등에 업혀 듣던 토닥토닥거리는 자장가 같은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요즘의 아이들은 수많은 이야기책에 어쩌면 우리 부모님들보다 더 많은 이야기 보따리를 갖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전래동화는 신화, 전설에서 발전하여 이루어진 동심이 기조가 된 이야기를 말한다. 전래동화를 통해서 인간이 지속하고 싶은 심리적인 본질..이를테면 정직함이라던가 부지런함 그리고 효도와 우애의 깊이를 말하고 싶은 이야기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오랜 세월을 거쳐오면서 많은 가르침을 주던 전설들이 시간의 속도 속에 흐지부지 없어지는 것이 안타까운 일이기도 하다.

 

비룡소 전래동화」시리즈는 이런 전래동화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재미있고 리듬감있게 펴내고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비룡소 전래동화 – 단물고개」효심이 지극한 산골의 나무꾼 청년이 우연찮은 얻은 행운으로 욕심을 부리고 그 결과를 보여주는 이야기로  천안지역에서 내려오는 전설을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재구성한 책이다.

어머니의 당부 말씀에 “이예.”라고 대답하는 총각의 모습은 흡사 우리네 고전 음악의 장단을 떠올리게 한다.

“얘야, 호랑이 조심해라”

이예.” (덩더쿵~)

“점심 꼭꼭 씹어 먹고.”

“이에.” (덩더덕쿵~)

총각의 대답에 읽는 이들은 마음속으로 덩더쿵~이란 장단을 맞춰볼지도 모르겠다.

이토록 구수한 느낌의 이야기이다.

 

작가 「소중애」님은 무엇보다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오래 일하셨기 때문에 아이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그것을 잘 표현해주는 작가이기도 하다. <해강아동문학상>, <어린이가 뽑은 작가상>, <한국아동문학상>, <방정환 문학상>등 많은 상을 수상한 내역이 말해주든 「소중애」작가님은 아이들의 위해 무려 130권의 이야기 책을 쓰셨다고 한다.

 

그림 한 장, 한 장 마치 동양화를 보는듯 한지의 느낌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질감을 느낄 수 있는 그림 역시 눈에 띈다. 동양화의 붓 손길을 느끼는듯..먹의 조화를 느끼는 듯한 그림은 오래오래 전해 내려오던 우리네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다. 이 멋진 그림은 <국제 노마 콩쿠르 수상 작가>인  「오정택」선생님이 그려주었다.

 

“얼음처럼 차갑고,

머루처럼 달콤하고,

박하처럼 향기로운 단물”을 아주아주 목이 마를때 만나면 어떨까?

나무꾼 총각이 우연히 발견한 샘을 여럿이 나눠 마시는 마음을 가졌다면 이야기의 결말은 어땠을까?

아니면 너무 욕심을 부리지 않고 어머니도 잘 돌보면서 단물을 팔았다면 또한 총각은 어떻게 되었을까?

 

물의 상징인 파란색, 총각의 욕심과 환상의 세계를 강조하는 주황색, 총각의 순수한 마음과 서민적인 느낌을 표현하는 흰색이 누런 종이 위에 덧입혀지면서 강렬하고도 아름답게 그려지고 있는 전래동화이다.

욕심이 과하면 있는 것마져 잃게 된다는 교훈을 재미있고 리듬감있는 이야기 「단물고개」를 통해 우리 아이들은 다시한번 옳은 생각을 하나 더 익히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