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물처럼 달짝지근한 옛 이야기^^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9 | 소중애 | 그림 오정택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3월 5일 | 정가 16,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단물 고개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는 고전적인 틀에 박힌 내용이 아닌 현대적인 상상력을 동원해서 신선한 내용으로 아이들의 감성 개발을 위해 완성도 높은 책을발간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에 아홉번째 전래동화로 또 하나의 고급스러운 작품이 탄생했다.   

단물이 퐁 퐁 샘 솟는다는 다소 환상적인 옛 이야기  <단물고개>라는 전래동화인데, 재미난 내용도 내용이지만 일단 책 표지의 고급스러운 장정이나 화사한 색감이 눈길을 확 붙잡는다. 
요즘에는 보기드문 책 등 금박이 글씨나  화사한 파란색 표지와 삽화, 거기다 입맛 당기는 대화체로 꾸며진 글밥이 저절로 책장을 넘기게 한다.   
그야말로 명품 전래동화임에  틀림없다.  

<단물 고개>는 충청도 천안시 성거읍 오목리에  내려오는 전설을 엮은것이며, 원래는 술 고개가 등장하는데 작가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가고자 우리 생활에 꼭 필요한 “물”이라는 소재로 바꾸었다고 한다.      

마음씨 착하고 효심 지극한 총각은 우연히 단물이 나오는 옹달샘을 발견한다. 너무나 달짝지근한 단물을 혼자먹기에는 아까워서 사람들과 나눠 마시기로 생각하고 고갯마루에 움막을 짓고 단물 장사를 시작한다. 목마른 사람들은 구름떼처럼 몰려와서 성황을 이루고, 총각은 단물 팔기에 바빠서 어머니 돌보는 일도 등한시하게된다.  결국 더 많은 단물을 얻기위해 곡괭이로 샘을 파기 시작하는데, 과연 단물은 더 퐁 퐁 솟아날까요?      

이야기를 읽어내려가다보니, 어머니와 총각의 리듬감 있고 반복적인 담백한 대화체가 참으로 친숙하다. 거기다 단물에 대한 표현과 다양한 의성어와 의태어의 등장으로 말 맛이 살아있어 글밥이 맛나다.   
“얼음처럼 차갑고, 머루처럼 달콤하고, 박하처럼 향기로운 단물” 이라는 표현은 도대체 어떤 맛일까 직접 먹어보고 싶게 만드는 언어적 표현이다. 달짝지근하고 맛있고, 향기롭고 시원한 물을 연상하게해서 바로 당장 물 한잔 마셔야할듯 싶다.  또한  쪼글쪼글 주름살 많은 어머니, 뜨끈뜨끈 불을 때고, 뽀골뽀골뽀골  옹달샘, 콸콸콸 솟는 단물,  와글와글 몰려드는 사람들 등으로 표현된 의성어 의태어들은 저절로 리듬을 실어서 읽게 만든다. 마지막 “뽀골뽀골…뽀…골…골고르 륵!”에서는 그야말로 절정을 이룬다. 

다만 한가지 그래도 아쉬운게 있다면, 충청도 전설을 이야기로 엮었으니 충청도 사투리가 좀 더 표현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  

책에 그려진 삽화들도 분명 색다르다. 다색 석판화에 사용되는 분판 작업을 거쳐 탄생한 오정택 선생님의 삽화는 독특하고 알록달록 화사하고 색감이 풍부하다. 특히 주인공인 총각 그림을 보면 이야기 앞부분에 등장하는 순수한 총각은 파란색으로 표현되었고, 단물을 팔아 기와집을 지을 생각으로 욕심이 생기기 시작하는 총각은 어느새 주황색으로 변신하였다. 이렇게 삽화에도 세심한 신경이 돋보인다.  

그런데 이 기법이 어른들에게는 고급스러운 원화를 보는듯한 느낌이 들지만, 아이들의 눈은 이런것까지 세심하게 들여다 보기에는 조금 벅찬가보다.
색을 입히지 않은 총각의 그림을 보고 “엄마 왜 사람 옷 색깔을 칠하다 말았어” 라고 묻는다. 조금은 생소한가보다. 

옛말에 “과유불급”이라 했던가! ’모든 사물이 정도를 지나치면 도리어 안한 것만 못하다’라는 뜻으로, 욕심이 지나치면 화를 당한다는 교훈을 되새기게하는 동화이다.  다시 한번 이 <단물고개>가 주는 의미를 곱씹고 총각의 욕심이 되풀이 되지않도록 노력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