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친구들도 기억해야지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9년 12월 30일 | 정가 10,000원
수상/추천 아침독서 추천 도서 외 3건

나는 늙은 5학년이라고 해서 할아버지가 늦게 학교에 다니는 이야기인 줄 알았다. 그림이 그렇게 보이기도 했으니까. 근데 생각했던 것보다 참 어려운 이야기였다. 탈북자에 대해서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이 책의 주인공이 탈북자 소년이라서 괴장히 낯설었다. 북한이 싫어서 탈출한 사람들이 탈북자인데 정말 북한은 얼마나 이상하고 나쁜 곳인지도 잘 모르겠다. 그냥 남과 북이 통일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 그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난 잘 모른다. 

여하튼 탈북소년 명우는 15살인데 제대로 교육을 받지 못해서 5학년이 된다. 학교에서 지내는 것도 어려움이 많고 탈북자들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도 따갑기만 하다. 그래서 마음이 무척 아팠을 것 같다. 다른때는 정말로 정말로 생각하지 못했던 사람들인데 동화책을 읽으면서 새롭게 알게 되는 것 같다. 난 나같은 어린이들만 있는 것처럼 잘못 생각한 사람이다. 늙은 5학년 탈북자 명수 같은 아이도 있다는 것을 꼭 기억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