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물고개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9 | 소중애 | 그림 오정택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3월 5일 | 정가 16,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7건
구매하기
단물 고개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며칠 전, 울 막둥이랑 아주아주 재미난 옛 이야기를 읽었답니다.
책으로는 처음으로 소개되는 이야기인데요. 제목이 단물고개 입니다.
 
충북  천안시 성거읍 오목리에서  전해 내려 오는 전설이라고 하는데요.
원래 이 전설에는 술고개가 등장하지만 아이들에게 쉽고 친숙하게 전해주기 위해
단물로 바꾸었다고 하네요. 내용을 조금 소개하자면..
 
 
 

 
가난했지만 어머니를 지극정성으로 모시던 총각이 살았는데요.
어느 무더운 날,  나뭇짐을 지고 장으로 팔러 나갔습니다.
한참을 걷다 보니 날씨는  덥고, 길은 멀고, 나뭇짐은 무거웠지요.
목도 말랐고요. 그래서 작은 옹달샘을 생각하며 손으로 부채질을 하던 중
뽀골뽀골  거리는 소리를 찾아 풀숲을 둘러보니 마침 바가지만 한 크기의
옹담샘이 있었지요.  그런데  그것은 보통 물이 아니었습니다.
얼음처럼 차갑고 머루처럼 달콤하고 박하처럼 향기로운 단물이었는데요.
나무를 팔던 총각은  근처  움막을 짓고는 단물을 팔게 되지요..
 
 
“호랑이 조심하고.”
“이예.”
“점심 먹을 때 꼭꼭 씹어 먹고.”
“이예.”
 
이 대목을 읽어줄 때 어릴적 외할머니께서  저에게  말하셨던 것 처럼 읽어줬는데요.
얼마나 재밌어라  하는지요. 웃느라고 넘어가는 모습을 보며 저도 따라 웃었지만,
쪼글쪼글 어머니의 모습이 마치 저의 외할머니를 보는 듯 해 코끝이 시큰거리기도 했습니다.
 
 책을 다 읽고 난 울 막둥이는  단물이 나오는 샘을  그냥 두었으면 그대로 있었을텐데..하고
아쉬워 했습니다. 그래서 제가 “너도 맛있는 거 먹을때면  좀 더  많이 먹고 싶지?” 하고 말하니까
그제서야  “욕심을 부리지 말자는 이야기구나” 라며 고개를 끄덕였지요. 
 
울 막둥이랑 이야기를 나누며  다시 한 번 그림을  넘겨봤는데요.
단물이 잘 팔릴때보다 가난했지만,  하루하루 열심히 성실하게  살아가던 총각의 모습이 
훨씬 더 듬직해 보였습니다. 쪼글쪼글한  어머니의 모습도 초가집  마당도 훨씬 아름다웠고요.
 
그런데, 돈 많이 벌어 기와집도  짓고 비단 옷 지어 입고 나들이 가고 예쁜 여자 만나
장가도  가고 싶었던 총각의 마음이  충분히 이해가 되기에  조금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노력해서 얻어지는 것이 더 소중하고 가치가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