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수한 말과 개성 넘치는 그림으로 우리의 옛이야기가 훨씬 재밌게 느껴져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0 | 성석제 | 그림 윤미숙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7월 2일 | 정가 13,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6건
구매하기
토끼와 자라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아이들이 어려서인지 전래동화에는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아요. 집에 전래동화 전집이 있는데 아주 가끔 들여다 볼뿐 아이들에게 외면받고 있어요. 그런데 가끔 단행본으로 재밌는 전래동화가 나오면 구입해서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반응이 좋았는데 이번에는 비룡소에서 출간된 소설가 성석제님께서 쓰신 <토끼와 자라>를 보여주게 되었어요. 토끼전은 전래동화에 관심 없는 아이들도 아마 다 알지 않을까 싶어요. 토끼전은 판소리 ‘수궁가’가 원 작품이고, 소설 ‘토의 간’이 창작된 작품이라고 해요. 내용이 조금씩 다르고 결말 또한 다른 이야기가 120여 종에 이른다고 해요. 그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다는 얘기겠죠.

토끼를 등에 태우고 용궁으로 데려가는 자라가 그려진 표지 그림에는 자라의 등과 물고기의 비늘, 제목 부분이 표지 바탕의 그림과 다른데 반짝반짝 빛나고 매끈한것이 감촉이 달라요. <토끼와 자라>는 그림이 무척 인상적이에요. 자라가 사는 바닷속은 파랑, 토끼가 사는 육지는 초록으로 구분짓고 토끼의 빨간 눈은 유난히 빨갛게 느껴지는데 다양한 그림 기법이 보면 볼수록 매력적이예요.

아픈 용왕님의 병을 고치기 위해 토끼의 간을 구하려고 화가가 그려준 토끼 초상을 들고 뭍으로 나가는 자라는 서로 자신이 잘났다며 자랑하는 많은 동물들 사이에게 토끼를 발견해요. 토끼를 용궁으로 데려가기 위해 온갖 말로 토끼의 환심을 사서 드디어 토끼를 용궁으로 데려갔는데 토끼만큼 똑똑하지 못한 용왕이 그만 토끼를 놓아줘요. 위험한 순간에 어떻게 그런 꾀가 나는지 감탄스러울 뿐이예요. 토끼를 꼬여 용궁으로 데려온 자라를 보며 똑똑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토끼는 자라보다 한수위였어요. 호랑이 굴에 잡혀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우리의 속담이 있죠. 토끼를 보면 딱 그 속담이 생각나요.

이 책은 상황 묘사를 아주 실감나게 해서 책을 읽는 재미가 커요. 용왕의 부름을 받고 달려온 신하들을 하나씩 열거하고, 자라가 뭍으로 나왔을때는 세상 풍경을 구수한 말로 재밌게 표현하고, 화가가 그린 토끼 초상에 대한 설명은 토끼의 특징을 세심하게 잘 나타내서 토끼의 초상을 보여주지 않아도 충분히 상상할 수 있었어요. <토끼와 자라>는 구수한 말과 개성 넘치는 그림으로 우리의 옛이야기가 훨씬 재밌게 느껴져요.

<책 사진 이미지의 저작권은 비룡소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