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가치 있는 그림책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0 | 성석제 | 그림 윤미숙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7월 2일 | 정가 13,000원
수상/추천 CJ 그림책 상 선정 도서 외 6건
구매하기
토끼와 자라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 시리즈

<토끼와 자라>는 유명&인기 소설가 성석제의 글와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작가 윤미숙의 그림으로

럭셔리하게 나왔다.

6세 이후 많이 보게 된다는 전래동화라 끌렸고

특히 성석제 작가만의 글빨이 어떻게 표현됐을까 궁금했다.

그런데 우리 아들은 나의 포인트와 또 달랐다. 책을 받아들고 제일 먼저 하는 말

“와!! 바다다!”

알록달록 반짝반짝 윤기나는 그림에 감탄! 또 감탄이다.

 

 

 

 

 

 자라가 용왕의 부름을 받아 육지에 토끼를 데리러 갔다가 데려왔는데 토끼가 꾀를 부려

다시 뭍으로 도망갔다는 … 짧은 전래동화를 어쩜 이리도 상세하게 재밌게 풀어냈는지..

책을 읽고 나면 아이가 바다동물, 육지동물에 대해 질문을 폭발시키는 일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동물도감, 백과사전을 겸비하고 있다면 안심할 수 있을지..하하

 

도사가 용왕을 진찰하고

“지금 이 병에 듣는 약은 단 하나, 뭍에 사는 토끼의 간 뿐입니다.”

도사는 그 말을 남기도 갑자기 사라진다. 용왕은 도사가 간 곳을 향해 머리 숙여 절하고

황급히 신하들을 불러모았지.

 

 

이 때 나타난 한 신하가 바로 “자라”

그림책의 매력을 물씬 풍기는 위 장면은…

자라의 등껍질 위로 글씨가 덮혀있다.

“눈이 작고 발은 짤막, 목은 길고 주둥이는 뾰족, 등에 방패를 지고 앙금앙금 기어 오니, 바로 자라였어.

자라가 목을 최대한 길게 빼고 말했지.”

 

아래 사진은 자라가 바다위로, 강물로, 그리고 뭍으로 나와 만나게 되는 풍경이다.

공작, 오리, 까마귀, 부엉이 같은 날짐승에 기린, 사자, 곰, 원숭이, 호랑이 ,늑대, 하마,여우, 너구리, 멧돼지,노루, 사슴 같은 길짐승 우글우글 바글바글 모여있네.

(우리 아들 공부 제대로 한다…^^)

 

토끼가 용궁에 불려와 간을 계수나무에 놓고 왔다는 이야기를 하는 장면

 

 

 

 

 

글에 대한 재미, 그림에 대한 매력을 물씬 느끼고 싶은 분 비룡소 전래동화 추천합니다.

가격은 12000원…조금 비싼 듯 하지만 소장가치가 충분한 그림책이라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