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할멈과 호랑이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7 | 소중애 | 그림 김정한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12월 30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팥죽 할멈과 호랑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호랑이가 나오는 전래동화가 정말 많다. 그래서 인지 호랑이는 아이들에게 정말 익숙한 동물이다. 오누이를 잡아 먹으려 하기도 하고 사람으로 생각해 효를 다하는 호랑이등 전래동화속에 나오는 호랑이는 언제든지 환영한다.

 

옛날이야기는 언제 보아도 재미있고 익살스럽다. 팥죽할멈과 호랑이이야기는 익히 알고 있는 이야기며 집에서 몇권의 책을 소장하고 있어서 출판사별로 그림과 맛깔스러운 글을 읽즌 재미가 있는 책이다.

아동문학상 수상 작가 소중애님과 익살스러운 그림으로 익숙한 김정한님의 콤비로 재 탄생한 비룡소 전래동화 17권이다.

 

 팥 농사를 잘 지은 할머니는 동네 사람들과 팥죽을 쑤어 함께 나누어 잔치를 하려고 했는데 호랑이의 등장으로 팥죽을 나누어 먹지도 못하고 뺏길 것 같아 할머니는 겁도 나고 화도 난다. 아이고 분해라라며 울면서 팥위에 후드득 장작불에 후드득 팥앙금에 후드득 세알심에 후드득 우간도 맞고 기가막히게 잘 된 팥죽을 고스란히 뺏기려 너무도 아까운 할머니 다시 우는데 밤톨, 맷돌, 동아줄, 멍석, 지게의 등장으로 할머니는 맛있는 팥죽을 뺏기지 않고 잔치를 벌인다는 내용이다.

 

힘없는 할머니를 위해 다섯개의 물건들이 힘을 합쳐 커다란 덩치의 호랑이를 이겨낸다는 이야기에 아이들은 협동심을 배우고 또한 약한 존재에 도움을 주어야한다는 마음도 배운다. 또한 리듬감 있는 대사와 반복적인 흉내내는 말로 이야기의 재미를 더해주고 익살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는 주인공들의 표정과 현장의 리얼함이 책을 읽는 재미가 배가 된다.

 

지게도 잘 모르고 멍석도 맷돌도 실제로 한번도 못 본 아이들이지만 그들이 펼쳐낸 이야기들을 오랜시간 기억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