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쾌한 전래동화 – 조상의 슬기를 볼수있어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7 | 소중애 | 그림 김정한
연령 4~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12월 30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팥죽 할멈과 호랑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전래동화 17. 팥죽할멈과 호랑이>

 

전래동화중에 가장 유쾌하고 통쾌한 이야기를 꼽으라면 “팥죽할멈과 호랑이”를 꼽을수 있을것 같아요.

책을 보면서 아이와 함께 할머니가 산비탈을 일구어내는 개척정신과

또 그렇게 힘써 얻은 밭에 팥을 심어 혼자 독차지 하는게 아니라

동네사람들과 나누어먹으려했던 할머니의 고운 마음씨

그리고 우리가 이제 잘 알지못하는 산골농가에 꼭 필요했던 연장들의 쓰임새

아마 우리 선조들은 이이야기를 들으면서

허투루 보이는 작은 밤알갱이 하나, 동앗줄하나, 멍석하나가 모여서

그렇게 큰 일을 해낼수 있다는걸

그리고 자기 자신만이 아니라 동네사람과 더불어 같이 살아야한다는걸

전해듣고 또 들으면서 자라났겠지요..

그런걸 보면 정말 우리 선조들의 지혜는 대단한것 같아요.

지금 영자 하나 숫자 하나 알려주려고 하는것보다

이런 이야기를 통해서 나눔과 용기와 좌절을 극복하는 멋진 이야기를

우리 아이들에게 많이 들려주었으면 해요..

책을 먼저 살펴보면 글은 소중애 선생님이 그림은 김정한 선생님 작품입니다.

표지부터 호랑이를 내쫓고 그 위를 롤러코스터 타듯 즐거워하는 할머니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책 내용과 그림이 딱 어울려지는 정말 멋진 책이네요..

글도 반복되는 우리 민요의 후렴구마냥 정겹구요..

할머니의 분노에찬 억울한 눈물방울들 조차 즐겁답니다..ㅎㅎ

마지막에 온동네 사람들이 다 모여 차일을 펴고 팥죽을 나누어 먹는 자리에

우리 주인공들 멍석,지게,맷돌,밤톨,동앗줄들도 다 한자리 차지하고 있답니다.

 

 

 

자, 그럼 유쾌한 책놀이를 시작해볼까요?

 

우선 혁이에게 이책의 내용을 말해주었어요..

팥죽이라고 하자 이내 지난 동지에 이모네 집에 가서 먹었던 팥죽이 기었났나봐요..

이모가 준 팥죽.. 안에 떡도 들었어요.. 근데 뜨거웠어요.. 라고 하네요..ㅎㅎㅎ

 

조금더 크다면 각각의 등장도구들을 보고 그 의미를 더할수 있을텐데

일단 혁이 수준에 맞는 놀이를 생각해냈답니다.

부직포를 이요한 일종의 멍석 짜기~~

사실 돗자리나 가마니, 이런것도 다 이런방식으로 짜지지 않을까 싶은데요..

혁이가 집중해서 소근육 운동과 정확성을 가질수 있도록 이렇게 놀이를 해봤어요.

 


일단 큰 부직포에 칼집을 일정한 간격으로 내고

다른 색 부직포를 길이에 맞추어 자른다음

바탕이 될 갈색부직포에 한쪽만 글루건으로 붙여주었어요.

글루건으로 붙이기 전에 먼저 부직포로 놀고 있는 혁이입니다.ㅋㅋ

 

그리고 엄마가 먼저 시범을 보여주고 혁이도 할수 있게 도와주었답니다.

하나하나 엇갈려하면 더 좋겠지만

나름 건너 띄어서 하는것도 좋은것 같아요.

열심히 열심히 혼자서 낑낑대면서 하고 있는 혁이입니다..

그러다 잘 안되면 엄마~도와주세요..하고 말한답니다.


 

어때요.. 32개월 혁이 열심히 열심히 하고 있지요?

 

자, 그렇게 해서 완성된 모습이랍니다..

 

꼼꼼하게 하나하나 엇갈려서 하지는 못했지만 오히려 멋진 작품이 된것 같아요.

“엄마 세로로 하면 긴네모~!!! 이렇게 옆으로 보면 동화책같아요~!!”

“아빠, 혁이가 이거 만들었어요.. 멋져요~!!”라고 자랑하는 모습입니다.

조금더 자라면 맷돌, 지게등도 이렇게 만들어서 놀아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