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프와 어릿광대의 소중한 인연^^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67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4~6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1년 8월 6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대포알 심프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대포알 심프는 존 버닝햄의 첫 번째 작품인 보르카처럼

역시 처음에는 사람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작고 못생긴 개였다.

왜냐하면 덩치도 작고 뚱뚱한데다 꼬리까지 뭉특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심프의 주인은 심프를 버리기로 한다.

쓰레기더미에 버려진 심프는 쥐들과 고양이들에게 텃세에 쫓겨난다.

정처없이 떠돌다가 동물 보호소까지 오게 되지만 달리고 달려서 심프는 탈출에 성공한다

마지막으로 인기가 다 떨어진 어릿광대와 소중한 인연이 시작된다.

배고프고 외톨이인 심프를 따뜻하게 돌봐준 어릿광대에게 심프는 대포 공연에서 대포알이 되기로 결심한다.

왜냐하면 이번 마지막 공연에 재미가 없으면 어릿광대는 일을 그만 둬야 할 판이라서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서이다.

결과는 대성공이다.

서커스단이 생긴 이래 최고로 멋진 연기를 보여주었던 것이다.

인연의 소중함을 다시금 느끼게 해준 따뜻한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