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팔랑팔랑 버들잎 여행]나뭇잎이 알려주는 자연의 순화

시리즈 과학 그림동화 34 | 글, 그림 안네 묄러 | 옮김 김영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4월 29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논픽션 부문 수상작가

안네 뮐레가 들여주는 신비로은 자연의 순환이야기..

 

바람에 날아간 버들잎 열장은 어디로 갔을까요?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 열장이 매달려 있어요.

다들 기운이 없는게 금방 떨어질것같아요…

곧 겨울이 오려나봐요.

 

그때 강한 바람이 불어와 버들잎 열장을 어디론가 낚아채 갔어요.

첫번째 버들잎이 떨어진곳은 작은 시냇물 위..

마침 시냇물에 빠진 메뚜기가 버들잎을 타고 아슬아슬 목숨을 구했어요.

두번째 버들잎은 청설모가 잽싸게 채어갔어요.

보금자리를 폭신폭신하게 꾸밀 생각이었죠.

세번째 버들잎은 공원에 떨어졌어요.

산책하던 아주머니가 버들잎을 주워 그위에 전화번호를 적었어요.

메모할 종이가 없었거든요.

네번째,다섯번째,여섯번째 버들잎도 공원에 떨어졌어요.

공원에서 놀던 아이들은 버들잎을 책갈피에 끼워 말렸어요.

 

잘마른 버들잎 세장은 그림 속 물고기가 되었어요.

 

일곱번째는 다른 나뭇잎과 함게 예쁜 등불장식이 되고,

여덟번째는 팔랑팔랑 돛단배의 돛이 되었어요.

아홉번째는 마른 나뭇가직들과함께 불꽃을 일으키며 타올랐어요.

열번째 버들잎은 버드나무 바로밑에 떨어져 흙에사는 벌레들의 먹이가 되었어요.

마지막 버드나무를 다 먹은 지렁이,지렁이의 또은 나중에 버드나무의 거름이 될거예요.


이듬해봄,버드나무가 땅속으로 뿌리를 힘차게 뻗어요.

얼마 안가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 열장이 파릇파릇 돋아났어요.

 

자연의 순화라는 어려운 이야기를 너무나 서정적이면서도 아름답게 그린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버들잎의 일생을 보는듯하기도하고

하찮은 버들잎들이 얼마나 많은곳에서 빛이되는지를 보여주는 이야기예요.

자연의 순화…조금은 과학적이고 어렵고 딱딱할수있는 내용을

왠지 가슴따뜻하게 만드는 이야기인것같아요.

아이와함께 읽으면서 세상엔 있는 모든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것인가를 이야기할수있게 해주었어요.

 

아이뿐아니라 저에게도 잔잔한 여운을 남긴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이제 날아가는 나뭇잎을 보면 이책이 생각날듯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