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 나뭇잎이 알려주는 자연의 순환을 아이와 재미있게 알아보아요.

시리즈 과학 그림동화 34 | 글, 그림 안네 묄러 | 옮김 김영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4월 29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은 [비룡소] 팔랑팔랑 버들잎 여행이라는 책이에요.

지금의 계절과는 살짝 어울리지 않지만 ^^;;

여름에 가을을 느껴보는 것도 괜찮겠지요?

 

이 책을 통해서 자연의 순환에 대해서도 배우고,

숫자 1~10에 대해서도 인지할 수 있는데요.

 

버들잎들이 어떻게 여행하는지 한번 살펴볼까요?

 

 

 

버드나무 가지에 나뭇잎 열 장이 대롱대롱 매달려 있어요.

다들 기운이 없는 게,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아요.

곧 겨울이 오려나 봐요.

 

 

 

그때 강한 바람이 훅 불어와

버들잎 열 장을 후두두 어디론가 낚아채 갔어요.

 

버들잎 열 장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요??

 

 

자, 이제부터 버들잎이 어디로 여행가는지 알아보는 시간이에요.

 

 

 

첫 번째 버들잎은 작은 시냇물 위로 떨어졌어요

두 번째 버들잎은 청설모가 잽싸게 채어 갔구요.

세 번째 버들잎은 공원에 떨어졌어요.

산책하던 아주머니가 그 위에 전화번호를 적어두었네요.

 

그렇게 첫 번째 버들잎부터 아홉 번째 버들잎은 그들만의 여행을 했지요.

마지막, 열 번째 버들잎은 멀리 날아가지 못했어요.

버드나무 아래에 떨어져 거름이 되었지요.

 

 

이듬해 봄,

버드나무는 땅 속 거름을 먹고 힘차게 새잎을 틔울거에요.

 

 

이전 가을에 떨어진 버들잎이 거름이 되어 버드나무는 곧 새잎을 틔우겠지요?

 

자연의 순환이라는 것이 말은 아이에게 어렵지만,

결국은 자연이 돌고 돈다라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아이와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책을 보면서 청설모가 채어 간 버들잎은 어디에 쓰이는지…

다른 버들잎들은 어떻게 되었는지…

아이와 다시 한번 읽어보면서

마지막 열번째 버들잎이 자연으로 돌아가 또 다른 버들잎을 만들었다는 것을

아이와 이야기하면서 자연의 순환을 아이에게 들려주는 좋은 시간을 가져볼 수 있었답니다.

 

 

 

 

마지막으로는 호두 껍데기와 버들잎을 이용해서 돛단배를 만드는 방법도 나와있어요.

아이가 너무 좋아할만한 활동이 되겠지요?

 

오늘 아이와 함께 좋은 책도 보고,

간단한 만들기를 통해 아이에게 더 큰 기쁨을 안겨주는 하루를 가져보시는 건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