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가 된 삼형제 리뷰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6 | 이현주 | 그림 이수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1월 25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부자가 된 삼 형제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삼형제가 부자가 되는 과정을 그린 동화책이랍니다~~

 

 

 

 

삼형제가 은돈 한냥으로 어떻게 부자가 되는지 궁금하네요.

 

 

 

늙은 아버지에는 아들 셋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버지가 돌아가시게 되었답니다.

 

 

아버지가 남겨 좋은 것을 팔으니 은돈 석냥밖에 없었답니다.. 은돈 한냥씩 나누어 가져서 세상 구경을 하러 가자고 하죠.

 

첫째는 은돈 한냥으로 지팡이를 마련했어.

 

 

 

첫째가 오두막에서 잠시 쉬고 있었는데 도깨비들이 와서 도깨비방망이를

돈, 떡, 밥을 나오게 한 다음에 신나게 놀고 있었지.

대장도깨비가 산 너머 정승 댁에 병을 앏고 있는 큰딸에게 행랑채 지붕 아래에

 왕지네를 잡아서 푹 고아 먹으면 벌떡 일어나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지.

 

 

 

 

이야기를 다 듣은 첫째는 지팡이로 기둥을 힘껏 쳐서 도깨비들을 도망가게 하고 나서 맛잇는 밥과 떡을 먹은 후에

산 너머 정승 댁에 찾아갔지.

 

 

 

 

 

정승댁에 도착한 첫째는 정승딸이 고치겠다고 이야기 하죠.

그러나 정승댁의 하인이 그의 차림을 거절하지만 정승이 이를 허락하죠.

 

 

 

 

 

 

첫째는 정승딸을 맥을 짚어 보는 시늉을 하고 행랑채 밑에 왕지네를 푹 고아서 정승 딸에게 먹이는 벌떡 일어난다고 지시했어요.

 

 

 

 

 

자신의 목숨을 살려준 정승딸은 첫째를 따라 갔겠다고 자신의 아버지에게 이야기하자 첫째에는 돈도 주고 딸도 주었어요.

 

 

 

 

둘째는 은돈 한냥으로 북을 샀어요.

 

 

 

 

나무위에 잠시 낮잠을 잔 둘째가 눈을 떴을때 곰, 사자, 호랑이가 자신을 잡아 먹을려고 올라올려고 하지.

 

 

 

 

 

둘째는 죽지 전에 장구를 마음껏 치자고 생각을 하고 장구를 치자 깜짝 놀란

곰, 호랑이, 여우는 도망가고 나뭇가지에 걸린 호랑이는 죽게 되었지.

죽은 호랑이는 가죽을 만들어서 고향으로 돌아갔지.

 

 

 

 

 

막내는 은돈 한냥으로 장구를 샀어.

 

 

 

 

마침 휴식을 취할려고 들어간 동굴에 막내는 호랑이가 있는 걸 발견하고 이대로 죽는가 하고 생각을 했지.

 

 

 

 

죽지 전에 장구나 실컷 치자고 생각한 막내는 장구를 치자 장구소리에 호랑이는 덩실덩실 춤을 추더군요.

 

 

 

 

 

이때 금은화를 싣은 장사꾼이 지나가던 길에 당나귀 목에 걸린 방울소리에 호랑이는 도망가게 되었답니다..

장사꾼을 본 막내는 당신때문에 임금님에 드릴 호랑이가 도망갔다면서 임금님에게 이야기해야 한다고

하자 장사꾼은 당나귀와 금은보화를 주고 임금님에게 보고하지 말라고 했답니다.

 

 

 

 

 

이렇게 해서 부자가된 삼형제는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