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가 된 삼형제]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교훈을 깨달을 수 있어요.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6 | 이현주 | 그림 이수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1월 25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부자가 된 삼 형제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교훈을

깨닫게 해주는 책인거 같아요.

삼형제가 부자가 되기 까지의 파란만장한 모험을 떠나 보기로 해요.

 

 

“집안이 가난하여 함께 살기 어려우니

각자 흩어져서 세상 구경하다가 나중에 잘살게 되면

여기 모여서 함께 살기로 하자.”

삼형제는 은돈 석냥을 사이좋게 한 냥씩 가지고 뿔뿔이 흩어졌지.

 

은돈한냥씩 들고 삼형제가 각각 어디로 떠났는지 궁금해 지네요.


맏이는 장에가서 은돈 한냥으로 지팡이 하나를 사고

날이 저물어 깊은산속 오두막에서 잠을 자게 되었지.

도깨비들이 들어와 방망이를 휘두르며

“산너머 정승댁, 병을 앓는 큰딸에게 행랑채 지붕 밑 왕지네를 잡아다가

푹 고아 먹이면 벌떡 일어나 ‘나 물 한 그릇 다오.’ 할텐데,”

 

맏이는 정승 댁을 찾아가

“이 댁 따님이 병을 앓는다기에 내가 고쳐 주려고 왔소.”하고 들어가

도깨비들이 알려준대로 처방을 하자 정승딸이 살아났어.

부자가 된 맏이는 색시를 데리고 고향으로 돌아가 기와집을 짓고 살며 아우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렸어.

 

도깨비들을 만나서 무서울텐데 오히려 재치를 써서

부자집과 결혼도 하고 부자가 맏이의 이야기네요.


둘째는 은돈 한냥으로 북을 사가지고 가다

날이 저물어 가까이에 있는 커다란 나무 위로 올라가 잠을 자려고 했지.

곰,사자,호랑이,여우가 우르르 몰려와

“저기 나무 위에 맛있는 사람이 있다. 잡아먹자!”

둘째는 겁이 났지만 ‘북이나 한번 쳐 보고 죽자!하고 북을 울렸지.

이 소리에 놀란 곰이 황급히 달아나고 호랑이만 나뭇가지에 매달려 대롱대롱 거렸지.

둘째는 호랑이를 잡아 가죽을 얻어 기쁜 마음으로 고향에 돌아갔지.

 

은돈한냥으로 산 북이 이렇게 유용하게 쓰이네요.

무서운 동물들을 눈앞에 보고도 정신을 바짝 차린 둘째에게도 박수를 보내봅니다.


막내는 은돈 한냥으로 장구를 사고 다니다 날이 저물어 굴에 들어갔는데

하필이면 그 굴이 호랑이 굴이었지 뭐야.

‘에라, 장구나 한번 쳐 보고 죽자!

장구 소리가 들리자 호랑이가 덩실덩실 춤을 추기 시작하고,

밤새 호랑이와 장구치고 춤춘 막내는 굴 밖으로 나오다 장사꾼을 만났지.

 

“임금님께서 춤추는 호랑이를 잡아 오라 하셔서 잡아가는 길인데,

당신 당나귀 때문에 달아났으니 어쩔셈이오?”

장사꾼이 당나귀째로 금은보화를 내어주자, 막내는 당나귀를 데리고 곧장 고향으로 갔지.

 

밤새 호랑이와 춤추고 장구친 막내를 보니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속담이 떠오르네요.


삼형제는 고향에 다시 모여 재미나게 오래오래 살았대.

 

해피엔딩으로 끝나 읽는 사람의 마음도 훈훈해지네요.

 

******부자가 된 삼형제 를 읽고 나서*******

 

은돈 한냥씩 가지고 길을 떠난 삼형제가

다시 만날때는 부자가 되어 돌아왔네요.

이 이야기에선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교훈을

깨달을 수 있는거 같아요.

어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와도 정신만 바짝 차리고 있음

그 난관을 헤쳐 갈 수 있다는 걸 아이에게 알려주는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