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전래동화> 부자가 된 삼형제

시리즈 비룡소 전래동화 16 | 이현주 | 그림 이수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1월 25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부자가 된 삼 형제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친정에 놀러가면 친정엄마가 아이들을 재울 때마다

전래동화를 들려주세요.

듣고 있으면 얼마나 웃긴지 몰라요.

역시 옛이야기는 할머니가 들려주는게 제 맛이지요.

전래동화하면  전집이 떠오르지만 단행본도 있어요.

 

 

오늘은 비룡소의 전래동화 부자가 된 삼형제를 소개할께요.

책의 내용을 살펴보면

옛날 옛날 어느 마을에 삼형제가 늙은 아버지를 모시고 살았더래.

하루는 아버지가 삼형제를 데리고 뒷동산에 올라가 말했어요.

“나 죽거든 여기 소말뚝 박힌 자리에 묻어다오.”

얼마 후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맏이가 말했지.

“각자 흩어져서 세상 구경하다가 나중에 잘 살게 되면 여기 모여서

함께 살기로 하자.”

……….

그리고 사이좋게 한냥씩 나눠가지고 뿔뿔이 흩어졌지.

………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핵심문장을 진하고 굵게 표현해 이해하기 쉽고 삼형제의 모혐 이야기를 마치 옆에서 이야기 들려주는 듯 구수하게 풀어냈어요.

 

엄마가 먼저 읽고 옛이야기를 들려주듯 실감나게 읽어주면 좋지요.

 

옛날 분위기를 잘 살려 신비롭고 재치있게 표현한 그림이 재미있네요.

책의 뒤에 알고보면 더욱 재미난 옛이야기가 있어 부자가 된 삼형제에 대해 깊이 있는 이해를 할 수 있어요.

 

책을 읽으며 가난한 사람의 생활과 부자의 생활(집과 옷차림)과 소리를 좋아했던 우리 조상들의 문화를 느낄 수 있죠.

 

물건을 세는 단위 지네 한마리, 물 한그릇, 오두막 한채, 은돈 석냥, 장구 한 채 등 물건을 세는 다양한 단위를 알 수 있어요.

 

위기의 순간에도 용기를 내어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한 삼형제의 이야기를 보며 호랑이에게 잡혀가도 정신만 똑바로 차리면 된다는 속담을 배울 수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