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원속에서 되살아간 꽃들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4월 5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비밀의 화원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한 심술궃고 못생겼던 도시의 여자아이가, 황무지 속에서 피어나는 대자연의 품에서 뛰놀며 점차 예쁘고 건강한 아이로 변해가는 모습을 담은 이 책이 얼마나 독자를 흐뭇하게 만드는지는 읽어본 사람은 다 알 것이다. 인도에서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단지 복종만 하는 인도인 하인들 사이에서 꼬마 군주로 자라난 메리는 콜레라로 인해 부모가 모두 죽자, 유일한 혈육인 고모부 크레이븐 씨의 황무지 저택으로 오게 된다. 이 거대한 저택 속에서, 이 심술궃고 바짝 마른 여자 아이가 삶의 의욕을 찾아가고, 정말로 좋은 사람들을 만나가면서 변해가는 모습이 정말로 아름다웠다. 

한때 꼬마 군주로 군림했었던 이 여자아이가, 이제는 자연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내고 해내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심지어 옷도 스스로 입지 못했지만, 이제는 무얼 할지를 알고 있으니 말이다. 황야의 바람은 메마르지 않았다. 이 차갑고도 자연의 기를 잔뜩 담은 공기는 소녀의 신체를 건강하게 만들고, 잔뜩 말라있던 몸에 근육과 살을 덧붙여 주었다. 

이랬던 소녀가, 우연히 그 집에서 예전의 자신과 꼭 닮은 남자 아이를 보게 된다. 바로 고모부 크레이븐 씨의 유일한 아들, 콜린 크레이븐이었다. 등이 약간 굽은 크레이븐 씨의 걱정으로 인해, 그 아들인 콜린은 어릴 때부터 병약했으나 자신의 등에 혹이 생길 것이란 망상에 의해 더 시달린다. 사람들이 시키는대로 다하니 점점 꼬마 폭군이 되어가던 이 아이는, 밤에 울부짖다가 한 소녀를 만난다. 바로 메리, 황무지로 와서 건강하고 성격도 변하게 된 여자아이였다. 

시키는 대로 다 하는 인도인 하인들 사이에서 자란 못생겨 보이는 여자아이와, 등이 굽을 까 두려워하는 병약한 남자아이. 그리고 동물들의 마음을 교감할 줄 아는, 매우 착하고 건강한 남자아이. 이들이 모여서, 결국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주면서 점차 건강하게 자라난다. 이러한 모솝을 바로 곁에서 지켜보듯 하는 것이 정말로 흐뭇했다. 

부인을 잃은 충격으로 세계를 떠돌고 있는 크레이븐 씨는 부인이 아끼던 화원을 잠그고 그 열쇠조차 묻어버렸다. 하지만, 그 열쇠를 찾아내고 누구도 모르는 비밀의 화원이라는 존재를 통하여 삶의 의욕을 얻게 된 메리는, 이 행복을 다른 사람과도 나누게 된다. 이렇게 세 아이가 밭을 일구고, 자연과 교감하는 모습은 아름다웠다. 비밀의 화원과 함께 했던 순간으로 인해, 내 마음까지도 건강해진 것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