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받지 않으려고 일부러 말썽쟁이가 될 필요는 없어!

크리시 페리 | 그림 섀넌 램든 | 옮김 노은정
연령 7~11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8월 26일 | 정가 8,000원

내가 전혀 의도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불편한 오해를 사서 마음 상하는 일이 정말 많다. 우연히 시선 한 번 준 것이, 우연히 손가락으로 가르친 것을 전혀 상관없는 사람이 보고는 오해를 해서 황당한 경험을 하는 일은 의외로 자주 일어난다. 그러한 오해 속에서 위축되고, 마음에 상처를 입으며 스스로 담장을 치고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이로 인해 사람을 믿지 못하는 마음의 병까지 얻는 일이 허다하다.

 

 

이 같은 일이 어린 소녀들 사이에서 일어난다면? 마음이 건강하게 자라지 않은 아이는 이 속에서 좌절하고 요즘 흔히 인터넷이나 TV뉴스에서 볼 수 있는 끔찍한 결말을 생각할 수도 있다. 때문에 사람사이에서 일어난 소소한 오해나 다툼도 겪어보고, 그 일을 통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보는데, 나부터가 아이가 겪을 마음의 상처가 미리 안타까워 주변을 정리해주는 상황이 종종 생기니 내 스스로가 한심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선생님께 아부하지 마!’의 주인공 소녀 매디 역시 점심시간에 운동장 가장자리의 벤치에 앉아 책을 읽다가 선생님과 이야기를 나누게 되는데, 이 아무렇지도 않은 일로 인해 오해가 빚어져 아이들 사이를 멀어지게 만들리라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한다. 일이 안되려면 모든 상황이 마치 약속이나 한 듯 딱딱 맞아떨어지는 데, 매디 역시 좋지 않은 순간에 선생님과 함께 이야기 나누었던 것, 선생님과 마음이 잘 맞아 열심히 노력한 결과 스티커를 많이 받은 것까지도 매디가 아이들 사이에서 따돌림을 받는데 한 몫 하게 만든다.

 

 

다행이도 매디는 자신이 왜 당하는지도 모른 채 의기소침해 있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자신에 대한 오해를 풀고자 노력하고 다른 친구들과 보조도 맞추며 간신히 제자리를 찾게 된다.

 

 

아이들도 어른만큼 잔인해질 수 있다는 것을 직접 경험을 통해, 영상을 통해, 책을 통해 알고는 있지만, 이렇게 세세한 면에서부터 어긋나 제자리를 찾지 못하는 우정의 이야기가 얼마나 많을까 하고 생각해보면 마음이 아프다. 선생님과 잘 지내고 싶은 순수한 마음이 아부(아마도 그 아이 역시 선생님과 잘 지내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커서 생긴 일일수도 있을 것이다. 보니처럼)로 비쳐지지 않는 맑은 눈을 가진 아이들이 세상에 넘쳐났으면 좋겠다.

 

 

매디, 네가 친구들에게 미움 받지 않으려고 일부러 말썽쟁이가 될 필요는 없다는 것을 깨달아서 정말 다행이야. 진심은 통한다는 것, 잊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