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퀴리와 이렌 퀴리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8월 17일 | 정가 11,000원

노벨상을 두 번이나 탄 퀴리부인과 딸 이렌, 두 모녀의 이야기 들어보세요.

폴란드에서 태어난 마리 퀴리. 

공부를 하고 싶어도 여자들은 대학도 가기 힘들었던 시절이었지만 좌절하지않고

끝내 방법을 찾아냈고 게다가 과학자는 남자라는 그당시의 편견을 깨고 여성

과학자로 아주 힘든 길을 선택했지요.

오로지 연구하고 실험에만 매진하며 일생을 바친 마리 퀴리의 이야기는 위인전을

통해서도 많이 들어왔지만 딸 이렌 퀴리도 부모님의 뒤를 이어 훌륭한 과학자로서

노벨상까지 탔다니, 그 시대의 차별과 편견을 이겨낸 대단한 모녀란 생각이 듭니다.

지금 마리는 리제 마이트너와의 경쟁에서 지고 좌절해있는 딸 이렌에게 가난으로

힘들었고, 아파서 누워계시던 어머니, 공부를 하고 싶었지만 여자라서 계속 할 수

없어서 힘든 방황의 시간도 겪었던 자신의 지난날을 되돌아보며 이야기를 들려주고

위로해주고 있습니다.

그녀 스스로 자신은 앞으로 중요한 일을 할 거고, 그럴 능력이 있다고 확신

했었기에 원하던 대학에 진학할 수 있었고 오로지 공부와 일, 실험에만 매진하여

마침내 사회의 편견을 깨뜨리고 노벨상을 두 번이나 받을수 있었겠지요.

위대한 과학자로서의 퀴리부인만 알고 있었던 우리에게 그녀의 일상, 가족, 사랑,

과학자로서의 가치관 등 인간적인 모습을 알게 해준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자연의 비밀을 아는 것이 인류에게 도움이 될지, 인류가 그 지식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을 만큼 성숙한지, 오히려 그 지식으로 말미암아 해를 입는 건

아닌지 스스로에게 물어봐야 합니다….나는 인류가 새로운 발견에서 악보다 선을

더 많이 끌어낼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81-82

휴식이 필요하다는 의사들의 권유를 뿌리치고 연구하고 실험하고 책을 쓰며 보내는

동안 30년 이상 방사능에 노출된 그녀의 몸은 병이 깊어갔지만, 1차 대전이 일어났을

때는 전쟁터에서 부상당한 병사들의 치료를 돕기위해 아픈 몸을 이끌고 딸 이렌과

함께 이동 진료차를 꾸려서 많은 목숨을 구하기도 했답니다.

안타깝게도 마리와 이렌 모두 백혈병으로 생을 마감하고 말았지만 그녀들이 남긴

업적은 그들의 바램대로 오늘날 우리 생활에 많은 이로움을 주고 있습니다.

자신이 믿었던 만큼 자신이 꿈꾸었던 만큼 열정적으로 살다간 그녀들의 아름다운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