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콩쥐팥쥐 이야기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41 | 글, 그림 이영경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8월 26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콩숙이와 팥숙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영경 글, 그림 <콩숙이와 팥숙이> – 비룡소

 

 -작가의 말 中-

콩숙이와 팥숙이는 옛날부터 우리나라에 전해 오는 콩쥐팥쥐 이야기를 씨실 삼고,

우리 현대사의 한 시절을 날실 삼아 만든 그림책이다.

가장 큰 특징은 1950년대 초, 전쟁을 겪고 난 후 먹을 것 입을 것이 없던

가난한 시대를 배경으로 이야기를 재구성했다는 것이다.

작가는 그 시절의 생활상을 살펴보기 위해 박완서, 오정희, 이청준 선생님 들의 문장을 주의 깊게 읽고,

여행지에서 만난 옛 골목, 달동제 박물관, 근대사박물관과 신문, 사진 전시회, 인터넷 등을 찾아 사진을 수집했다고 한다.

그렇게 모은 자료들을 콜라주와 스텐실 기법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1950년대를 배경으로 한 콩쥐팥쥐 이야기-

나 어렸을 적1980년대에는 어느 출판사나 동일한 콩쥐와 팥쥐 이야기를 읽었기 때문에

문자화되어 누구나 알고 있는 <콩쥐팥쥐> 이야기가 정형화되어 있다.

그런 점에서 1950년대 시대적 배경과 내용은 새로운 변신의 콩숙이와 팥숙이 이야기는 신선하다.

꼼꼼하게 그림을 드려다 보면 1950년대 생활상이나 사회배경, 여자아이들이 집안을 돕는 일이 무엇이었나 알 수 있었다.

또한 그 시대를 대표하는 ‘숙’자가 들어가는 이름으로 콩쥐와 팥쥐의 이름을 ‘콩숙이와 팥숙이’로 바꾸었다.

 

앤서니 브라운이 현대판으로 재구성한 <헨젤가 그레텔>/ 비룡소도 <콩숙이와 팥숙이>같은 재미를 찾을 수 있다.

 

 

-이야기 구성-

옛이야기는 구전되어 내려오다 보니 어느 것이 원문이다라고 못 받을 수는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

특히 신데렐라 이야기(콩쥐팥쥐)는 각 나라마다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의 흐름은 같으나

각 나라, 지방의 특색에 따라 세부적인 내용들이 달라짐을 발견할 수 있다.

신데렐라나 콩쥐가 겪는 고통이 과장되어 보일지는 모르지만

아이가 느끼는 형제간의 경쟁심리나 상한 감정들은 책에서처럼 과장되게 느껴질 것이다.

콩쥐이야기가 현대까지 끊임없이 사랑받는 비결일 것이다.

 

전체적인 맥락은 우리가 알고 있는 콩쥐팥쥐와 같다.

콩숙이가 새어머니에게 구박을 받고 온갖 궂은 일을 참아내고 시장님과 결혼하여 행복하게 살았다는 이야기다.

 

1950년대에 시장님이 그네뛰기 우승한 아가씨와 결혼한다는 설정은 억지가 있다.

뒷간 구멍에 손을 넣으면 맛있는 빵과 과자들이 나오는 장면은 처음 듣는 이야기인데

작가가 재구성한 것인지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인 지 모르겠지만 뒷간과 먹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심청전의 연꽃이나 홀레 아주머니 등 어디선가 들었던 옛 이야기를 짜맞춘듯한 느낌이 들어 아쉬웠다.

 

그러나 새엄마와 팥쥐의 머리스타일이나 가방, 신발 등 그 시대의 멋쟁이 여성도 대조적으로 보여 주었고,

종이옷을 그려 예쁜 한복으로 변하게 하는 것도 재미있었다.

소가 껌을 씹어 고무신을 만드는 장면은 정말 재미있는 아이디어였다.

또한 1950년대 시대에 서민들이 어떻게 살았을지 짐작할 수 있는 그림들이 좋았다.

 

우리세대가 알고 있기는 대부분 콩쥐가 원님과 결혼하는 것으로 행복하게 사는 것이지만

그 뒤에 팥쥐가 콩쥐 흉내를 내며 젓가락이 짝이 안 맞는 것은 알고

사람의 짝이 바뀐 것은 모른다는 내용까지 이야기를 꾸며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까지 수록하여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