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본 것 같은 괴물 이야기

글, 그림 셸 실버스타인 | 옮김 김기택
연령 9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9월 14일 | 정가 12,000원

아이들이 더없이 좋아하는 괴물 이야기.

특히나 남자애들만 둘이 득시글 거리는 우리집에선

괴물 이야기 이런거 무지 좋아한다.

사실 …. 나도 좋아한다..ㅎㅎ

이 사람들을 쪼아 먹으면 안 돼!는

뭐랄까..

무섭지만, 귀엽고,

어디서 본듯 하지만, 낯선 괴물들의 이야기.

 

이 책에 나오는 괴물들은

모조리 어디선가 본 듯 하다

생긴 것도 우습지만,

어째 볼 수록 웃음이 나오는 건,

내가 나이를 먹은 탓??

 

울 스카이군은 보면서 “엄마~ 괴물 무서워~”

하는데,

10살 먹은 리버군은 낄낄거리며 본다…

(짜식..동심을 잃었구나!!)

 

두리뭉실~한 괴물..

어렸을 적 꿈에서, 상상속에서 만나봤음직한 괴물.

단지 그 괴물들에 이름과 성격을 부여하지 않았을 뿐이지,

이 책 ‘이 사람들을 쪼아 먹으면 안 돼!’에 있는

괴물들과 비슷한 괴물들을

누구나 어릴적, 상상 속에서 만나 보았으리라.

 

모두 형체도 뚜렷하지 않고,

눈코입도 별로 없고..

어떤 괴물은 이렇게 꼬리만 나온다.

 

우리집 부엌에서도 살고, 내 침대밑에서도 사는

이름 없던 괴물들에게

새로이 이름과 성격을 부여한 책

‘이 사람들을 쪼아 먹으면 안 돼!’

 

어릴 적

이 괴물들은 참 무서웠다.

오히려 형체가 뚜렷하지 않아 더 무서웠던 것 같고

저 괴물이 어떤 괴물인지 몰라서

더욱 꿈 속에서 무섭게 느껴졌던 괴물들.

 

이 책에서는 이 괴물들이 희화적으로 그려져 있다.

밟지만 않으면 되고,

음식인 척 하고 있으면 안먹고 가는

어딘가 우스꽝스럽게 변한 괴물들.

 

어른의 눈으로는 그저 웃기게만 보이지만,

꿈 속에서 이들을 만나야 하는 아이들에게는

이 괴물들이 더이상

이름도 없고, 형체도 없고, 무엇인지도 몰라

두려운 존재가 아닌,

이름도 알고, 누구인지도 알아서

오히려 친근하게 느껴지는

친구 같은 귀여운 괴물이 되어

꿈 속에서 인사라도 하고 있는건 아닌지..

 

악몽을 자주 꾸고,

괴물을 무서워 하는 아이들에게

잠들기 전에 이 책,

함께 보고 재우는 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