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이 사람들을 쪼아 먹으면 안돼!-창의력을 키워요

글, 그림 셸 실버스타인 | 옮김 김기택
연령 9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1년 9월 14일 | 정가 12,000원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작가 ‘셀 실버스타인’의 신기한 괴물 이야기를 접한 울 딸,

“와~ 재밌다!”

일요일 아침에 책을 뒤적거리며 열심히 읽는 딸의 모습에 엄마도 은근 궁금해지더군요.

그래서 열심히 들여다 봤는데

글쎄…

솔직히 처음엔 고개가 갸웃?해질 정도로 난해한 글이였어요.

 

 

괴물이야기라는 앞표지만 보고 뭔가 사건이 전개될거란 예상을 한 탓이였을까?

시로 접하는 괴물 이야기가 처음엔 당황스러웠던게 사실입니다.

생활 어디서도 접할 수 없고

지금껏 누구의 상상속에 등장했던 괴물이 아니였기에

보통 사람이 생각하는 괴물이야기는 아니였던 게 사실이죠.^^

 

 

<괴물들이 사는 나라>  <해치와 괴물 사형재> 등등 동서양 어디서건 아이들의 상상력을 동원하게 만드는 장본인또한

‘괴물’이라는 사실!

처음엔 시가 연결되나? 한 편 한 편 이어질듯 끊어지는 내용에

갈피를 못 잡았는데

셀 시벌스타인 작가님의 상상속 괴물이 한 편의 시로 엮어져

새롭게 생명을 부여받고 멋진 이름까지 척~ 걸치고 있어서 ‘참 부럽다’는 생각까지 들게한 괴물 책이네요.ㅎㅎㅎ

 

괴물은 살아 움직이는 동물일 것이라는 편견에

돌을 던지는 식물에서 자란 괴물도 있었고,

눈에 보이지도 않는 괴물을 어딘가에서 찾아보라하는 작가님의 넓은 의도또한 살짝 엿볼 수 있었네요.

 

‘과연 괴물이란 무엇일까?’

이 책에 나와있는 시를 한 편씩 읽을 때마다

지금까지 내 머리속에 가둬뒀던 보통의 평범한 괴물들을 하나 하나 빗장을 풀어 놓아주는 느낌이였답니다.

 

이 책은 창의력을 좋아하는 이 시대에 딱 맞는

 한 편의 시라고 정의하는 게 맞은 것같네요.

비단 유명 작가기때문에 그분의 글을 존경하는게 아니라

평범한 내 아이의 머리속 괴물도 존중되어야하는게 정답이라고 책이 일러주고 있답니다.

흔히 말썽피우고 멋대로 하려는 아이들을 ‘괴물같다~’고하는데

이 책 속에 나오는 괴물들은 사랑스런 내 아이들이 아닐까 생각해보면서 책을 덮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