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까만돌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77 | 김혜연 | 그림 허구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1월 2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말하는 까만 돌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책 <말하는 까만돌>은 일공일삼 도서이긴 하지만, 어른인 나한테도 참 많은 생각이 들게 했다.

난 항상 뭐가 그리 바빠서, 뭐가 그리 중요해서 여태까지 우리아이들 말을 제대로 들어주지 못했을까?

사실 말하는 까만돌이 신기한 물건이긴 하지만, 까만돌의 역할은 지호의 말을 그냥 들어주는 것이었다.

그건 까만돌이 아니라도 주변에 있는 누구라도 해줄 수 있는 일인데, 까만돌처럼 지호가 마음을 열 수 있도록 해 준 사람은 없었던 것이다. 

지호는 사고로 엄마가 돌아가신 후 아빠와 함께 시골할머니,할아버지댁에 내려와 살고 있는데, 사고의 충격으로 아빠는 아무 말씀도 안하시고, 지호를 돌봐주지도 못한다. 부모의 따뜻한 보살핌을 받지 못하는 지호는 친구들에게 놀림받고, 아무하고도 어울리지 못해서 고작 새나 벌레들에게 말을 걸곤 하는데, 그런 지호에게 말하는 까만돌이 나타나면서 지호도 지호아빠도 변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말하는 까만돌이 뭘 대단하게 해준것도 아니고, 단지 지호의 말, 지호 아빠의 말을 들어줬을 뿐인데, 그것만으로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사람은 타고날때부터 인정욕구가 있어서일까…누군가 내 말을 진심으로 들어주고, 내 편이 되어준다는 느낌만으로도 참 많은 힘과 용기를 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여태까지 우리아이들에게 까만돌과 같은 역할을 해 주진 못했다는 생각이 들어 애들에게 미안했다. 

앞으로는 우리아이들뿐만 아니라 누군가에게 까만돌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고, 또 나에게도 까만돌과 같은 존재가 있었으면 정말 행복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