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돌아 어디있니??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77 | 김혜연 | 그림 허구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1월 2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말하는 까만 돌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말하는 까만돌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서 책에 대해 작가에 대해 어떤 정보도 찾아보지 않았다.

읽기 시작하자 마자 든 생각….참 글감이 곱다, 어쩜 이렇게 사랑스럽게 쓰셨을까???

 

까만돌이 말을 한다.

주인공 지호는 얼마전 사고로 엄마를 잃고 할머니댁에 와서 지내고 있는 초등학생이다

새와 벌레와 말을 한다고…아토피를 앓고 있다고…. 친구들사이에서 좋은 먹잇감이라고 묘사된다.

아, 이 책 왕따이야기인가보다…. 아이들뿐 아니라 직장에서도 그토록 무섭게 드러나고 있는 사회적문제.

그래도 작가는 왕따라던가 따돌림이라는 노골적인 표현은 자제하신것 같아 한결 읽기가 좋았다.

지호네 학교 원어민교사로 오신 줄리 아줌마의 그 빨간 여행 가방에서 굴러나온 까만돌은 지호가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지호에게는 놀라운 일들이 펼쳐진다.

아얏! 아프단다. 히히히히~ 간지럽단다.

말하는 돌은 지호의 속마음을 들어주는 좋은 친구가 되어준다.  말할 친구가 없어 외로웠던 지호에게는 정말 기쁜일이였겠지?

까만돌 말에 힘을 얻어 자기를 놀리던 친구들에게 큰 소리로 왜 그래? 이런 말도 할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되는 지호를 보면서

아, 이 돌 어디서 파는거라면 전국에 같은 고통을 겪고 있는 친구들에게 나눠주고 싶은 맘이 간절했다.

똑똑한 이 돌은 말을 잃어버린 지호 아버지의 상처도 치유하게 된다. 지호 아버지도 그 돌을 만나 새롭게 거듭난다.

아버지가 학교앞에 육교를 놓으시다니……그 임무를 마치자 이제 또 새로운 주인 형규를 만나며 이야기는 끝이 난다.

옆집에 살게 된 줄리 아줌마, 줄리 선생님이 하신 말씀이 두고 두고 생각난다.

지호가 친구들을 피해 도망치다 이마를 다친 상처에 약을 발라주시고 머리에 핀을 꽂아 주시며 이런 말씀 하셨다.

” 상처는 꽁꽁 싸매 두지 말고 드러내 놓는게 좋아. 공기가 닿아야 빨리 딱지가 생기고 낫게 되는 거야……”

상처를 나눌 사람이 있다면…. 아픔을 들어줄 사람이 있다면…. 상처는 회복되고, 새살이 돋아나는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 어떤 부족의 원주민 들은 사람이 죽으면 그 영혼이 돌에 깃든다고 믿는다는 것도 이 책에서 처음 읽었다.

지호가 만난 까만돌에는 어떤 영혼이 잠들어 있었던 걸까??

책 뒷장에서 본것 같다. 끝내주게 사람 마음 잘 헤아리는 까만돌이 여러분의 고민을 들어 드립니다!

초등학생 지호에게도, 아내를 사고로 잃은 지호아버지에게도, 손주를 돌봐주시는 지호할아버지 할머니에게도 까만돌은 꼭 필요한

친구임에 틀림없다.  가족이 가족에게…. 친구가 친구에게… 까만돌이 되어주어야겠지?? 그럼 상처가 곪아서 아픈 사람은 하나도

없을테니까…..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읽으면 온 동네를 뒤지며 이게 말하는 까만돌이라며 돌 좀 주워오겠지??

애들아, 안 그래도 된단다. 까만돌은 똑똑해서 필요한 사람한테 알아서 찾아간다잖니….

우리집 아이들이 대여섯살때 걱정인형이야기를 읽고 밤마다 베개밑에 걱정인형을 만들어 넣어 두고 편안히 잠들곤 했다.

이제 열살이 넘은 아이들은 자기 책상 서랍에 말하는 까만돌은 모셔놓고 힘들때면 위로받기 원하겠지??

 

지호가 까만돌을 만나 상처가 아물고, 지호 아빠가 까만돌을 만나 아픔이 치유되는 훈훈한 이야기!

글 곳곳에 곁들여진 재미있고 사랑스러운 그림 보는 재미도 솔솔하답니다.

봄을 코앞에 둔 봄방학에 온 가족이 함께 꼭 한번 읽어보시길~~

저는 줄리아줌마 남편이 쓰신  ”소나무와 유칼립투스”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표지가 정말 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