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빛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77 | 김혜연 | 그림 허구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1월 2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말하는 까만 돌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왠지 말하는 까만돌이 이 주인공 아이를 도와줄것 같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도와줄지 생각해봅니다.

마술을 부리는 돌일까?

아니면 도깨비방망이처럼 뭔가 이야기하면 다 내놓는 돌일까?

왜 하필 까만돌일까? 이런저런 상상을 하면서

김혜연작가가 이 책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것이 무엇인지 잠시 생각에 잠겨봅니다

지호는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는 아이입니다.

아토피도 있고 또 새나, 벌레랑 이야기 하는 이상한 아이라서 반에서 힘깨나 쓴다는 세 악당에게 놀림을 당하고 구박을 당하고 있습니다.

지호는 그 아이들에게 말 한마디 못하는 소심한 아이이며 공부도 못하고, 자신있게 내세울만한 것이 변변치않습니다.

지호는 할아버지 할머니 댁에 아빠랑 같이 삽니다.

아빠는 엄마가 교통사고로 돌아가신 후 말을 안하는건지, 못하는건지 모를정도로 벙어리가 되어있습니다.

늘 학교가기가 겁나고 세 악당이 보기싫지만 어디에도 그 마음을 이야기할곳이 없는 지호,

그래서 매일 겁장이처럼 숨어다니거나, 도망다니거나, 피해다닙니다.

그러다 우연히 집에 가는 지름길 소나무숲에서 외국인 아줌마를 만납니다.

아줌마와 부딪히면서 아줌마 가방속에서 나온 작은 까만돌을 지호는 슬쩍 주머니에 넣고 집으로 옵니다.

까만돌이 말하는 돌인걸 알게 되면서 무슨말을 하던지 지호를 혼내거나, 충고하거나 하지않고 하고 싶은 말만 하는 까만돌과 이야기를 하기 시작합니다.

외국인아줌마의 돌인걸 알면서 돌려주지 못하고 매일밤 지호와 까만돌은 대화를 나눕니다.

그러면 지호는 뭔가 후련하고 시원한 느낌이 들어 돌멩이가 좋아집니다.

어느날 지호는 세 악당을 피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하고 이로인해 외국인아줌마와 아빠가 친구인 사실을 알게 되고

그때부터 아빠는 변하기 시작하지요,

사실 아빠도 지호방을 정리하면서 우연히 알게 된 까만돌과 대화를 하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학교에 찾아오고, 동네사람들에게 육교를 설치하기 위한 서명운동도 하고 , 무엇보다도 아빠가 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지호에게는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럼으로써 지호에게도, 아빠에게도 좋은 일이 생기게 됩니다.



외로움,,,

외로움이 사람을 병들게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호도, 지호 아빠도, 또 그 세 악당 중 한명인 형규도,

모두 외로운 사람들이었습니다.

어디 정 줄 곳을 찾지 못하고 누군가와 대화를 나눌 사람이 없는 존재들이라는 공통점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우리 아이들의 문제와도 일맥상통합니다.

부모가 있어도 각자의 일 때문에 대화하는 시간이 점점 줄어드는 현실,

학교에서 친구들은 경쟁자일 뿐이고

선생님은 가까이 하기 힘든 분일뿐이고

부모와는 얘기를 하면 혼을 내는 분일뿐이고..

하여 초등학생들도 부모와 대화하는 아이들이 점점 줄어드는것이 기정사실이 되버렸습니다.

<말하는 까만돌>은 지호에게 친구, 선생님, 엄마가 되어준 존재입니다.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내 이야기를 들어준 것만으로도 지호는 괭장히 많은 위안을 받으며 지낼 수 있었지요,

나를 평가하지 않는다는것은 괭장한 심적 안정을 갖게 합니다.

그것이 마음의 상처를 아물게 하고, 마음의 문을 열어 스스로 자아성장을 긍정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외로움은 개인적으로, 가족간에도, 사회간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병인것 같습니다.

지호는 자신감없는 아이로 학업에 문제가 있었어요,

아빠는 말을 잃어버리고 가족부양에 대한 책임을 버거워하고 있었고

형규는 술취한 아빠때문때문에 학교에서 다른아이들을 괴롭히는 아이가 되버렸습니다.

서로가 조금만 더 마음을 알아주고 마음의 벽을 낮춘다면 웃으며 바라볼 수 있었을것을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까만돌은 지호에게 들어주는 존재로 괭장히 특별했습니다.

돌이 말한다는 사실도 특이하지만 지호의 말에 반응해주고 언제라도 그 자리에 있어주는것만으로도

특별한 존재임은 확실했던것 같습니다,

우리의 아이들에게 필요할때 옆에 있어주는 그런 존재가 하나쯤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까만돌의 존재를 통해 까만돌과 같은 역할을 할 엄마의 자세도 배우게 되었어요.

말을 많이 하기보다는 아이의 말을 들어주는 엄마로 거듭나도록 명심해야겠어요,

들어주는것이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이고 아주 중요한 일임을 알게 되었으니 실천에 옮기도록 해야겠지요,

 

경청의 힘을 <말하는 까만돌>의 이야기로 확인하게 되었고

우리는 우리 안에 상처를 보듬을 힘이 다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러나 그 힘을 누가 더 빨리, 꺼내느냐에 따라 아픔을 이겨내기도 하고 이겨내지 못하기도 한다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말하는 까만돌>을 향해 세상에 내던지는 메세지는 외롭고 힘든 서로를 위한 빛이 되자는 것 같습니다.

따뜻하게 바라봐주는것! 그 옆에 있어주는것만으로도 그들에게는 큰 힘을 주는것임을 잊지 말아야겠어요,

주위를 둘러보며 혹여나 그런 사람들이 있다면 손 내밀어 말 한번 건네주고 관심을 가져주는것

그것이 지금 우리들이 해야할 임무이지 않을까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