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까만돌>을 읽고…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77 | 김혜연 | 그림 허구
연령 10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1월 20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말하는 까만 돌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말하는 까만돌 (글.김혜연 그림. 허구)

이 책을 읽기 전에 책 제목을 보자마자 ‘까만돌이 어떻게 말을 하지?, 마법의 까만돌인가?’라는 생각으로 이 책을 읽기 시작했다.  지호는 정말로 이상한 아이가 아니다. 지호가 새와 벌레 식물들과 얘기 한다는 것은 이상한 것이 아니라 신비한 능력, 지호는 새와 벌레 식물들이 말을 할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 새와 벌레 식물들도 말을 할 수 있는 것 같다. 지호는 말하는 까만돌에게 오늘 있었던 일들을 말해주었다. 나도 오늘 있었던 일들을 누군가에게 말하고는 싶었다. 지호 담임 선생님께서 지호 아버지에게 편지를 보냈을 때 지호는 움찔 했을것 같다. 내 생각은 지호가 새와 벌레 식물들과 말한다는게 별 이상한 일도 아닌데 병원에 가라는 것이 웃기기만 하였다. 그러니까 지호가 이상한게 아니라 선생님이 이상하다는 것이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나에게도 까만돌처럼 화나고 속상한 일을 털어놓는 친구가 있는지 궁금해졌다. 책을 읽다가 잠시 내려놓고 생각해보았다. 누굴까? 아마도 내 단짝 친구 소윤이 인것 같다. 우리 둘은 까만돌과 지호처럼 어제 있던 일도, 수업시간에 있었던 일도 얘기하곤 한다. 나도 까만돌 같은 친구가 있으니 무거웠던 마음이 가벼워지기도 하였다.

<말하는 까만돌> 책이 우리 학교 3학년 필독서가 되어서 많은 친구들이 읽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