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에 못 미치는 아쉬운 작품

연령 7~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2월 25일 | 정가 7,500원
수상/추천 비룡소 문학상 외 2건
구매하기
캡슐 마녀의 수리수리 약국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제 1회 ‘비룡소 문학상’ 수상작인 

김소민 작가의 ‘캡슐마녀의 수리수리 약국’이

책 읽기의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동화로 독서 2레벨의 ‘난 책읽기가 좋아’시리즈 새 책으로 나왔다. 

우리 아이들이 즐겁게 읽는 시리즈라 더욱 호감이 가는 책이었다.

 

동동, 묘묘, 수리수리.

등장인물들의 이름과 약국 이름부터가 심상치 않다.

평소에 여동생 묘묘에게 체력적으로 밀리는 오빠 동동이 태권도 대련을 앞두고

묘묘를 이길 방법을 고심하다 아빠 약국에 갔는데,

생전 처음 보는 캡슐 마녀가 나타나 이상한 약을 준다.

게임 아이디랑 비밀번호 한 달 이용권과 맞바꾸는 조건으로.

 

영혼을 뒤바뀌게 해준다는 빨간약, 파란약을 받아온 동동은 신이 나지만

아뿔싸! 약을 먹은 사람이 아빠로 밝혀지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엄마가 돌아가신 뒤 혼자 아이 둘을 키우며 살아온 아빠에게 일생일대의 소개팅이 들어온 것!

아빠가 된 동동은 민숙자 아줌마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고 하지만  결국 큰 실수를 하고 만다.

하지만 아빠가 엄마랑 연애할 적 주고 받았던 편지에서 힌트를 떠올려 사과편지를 쓰며 일을 수습한다.

그리고 묘묘의 머리를 감아주다 아빠노릇 참 힘들구나~ 하고 느낀 순간 동동 자신으로 돌아온다.

 

짧은 분량의 이야기라 사건이 갑자기 급진전하거나 엉뚱한 전환이 나타나

읽으면서 좀 당혹스러운 면이 있었다.

동동이 묘묘랑 바뀌길 원했고, 그래서 묘묘랑 바뀌었다면

평소 동동이 억울하다 느꼈던 묘묘의 행동에 대해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을지도 모르는데

아빠랑 바뀌면서 아빠의 심정을 이해하는 쪽으로 급선회한 것도 왠지 아귀가 맞지 않는 느낌이었다.

차라리 처음부터 아빠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하다 그렇게 바뀌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게다가 이야기의 끝에선 우여곡절끝에 재혼에 성공한 아빠가 민숙자 아줌마가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던 날,

이번엔 꼭 묘묘랑 바뀌어야지~ 하고 두번째 시도를 했던 땅콩 크림빵이 새엄마에게 갔다는 설정이다.

마치 다음 편을 예고하는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보는 듯 해서 영~ 진부하단 생각이 들었다.

구성에 있어 보다 치밀함이 요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