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원의 빛을 담아 마음을 움직이는 창작추천도서 [ 춤추고 싶어요/비룡소]

시리즈 비룡소 창작 그림책 42 | 글, 그림 김대규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3월 13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춤추고 싶어요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초원의 빛을 담아 마음을 움직이는 창작추천도서 [ 춤추고 싶어요/비룡소]

 

 

춤추고
싶어요

김대규 글 그림/
비룡소(우리창작그림책)

 

 

어느 날은 아이가 원에서 돌아와, 오늘은 원에서 왈츠를 배웠다며 엉덩이를 실룩거리며 흥겹게
춤을 춘다.

참 부끄럼 많은 아이지만, 엄마 앞에서는 자유로운 영혼이 된거마냥

오늘 배웠다면서 아이의 순수한 모습을 보면서 므흣할때가 참 많다.

세상에 한 걸음씩 나갈때, 수줍기도 하고,
부끄럽고도 남앞에 나가는 일이 커가면서 줄어드는게 우리의 커가는 과정일 수 있다.

오랫만에 아이의 자유로운 영혼마냥,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고,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존재로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는 그림책을 만나게 되었다.

비룡소의 창작 그림책 시리즈 4번째 이야기

김대규 선생님의 춤추고 싶어요.

황금빛 초원에 자유롭게 춤을 추고 있는 한마리 사자를 발견할 수 있다.

먹이를 찾아 헤매이는 표효하는 정글의 왕 사자와는 달리 하루 종일 춤만 껑충 껑충 추는
사자가 있었다.

다른 사자들은 오히려 수근대며 한심하다는 투로 놀려대기만 할뿐…

몸짓으로 말해주는 자유로운 영혼마냥, 덥수룩한 갈기며, 길게 뻗어올린 사자의 네
다리~

밤이건 낮이건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 지내고 있었다.

한편, 아프리카 초원의 원주민 마을엔 모드들 사냥해 생존하기 위해 바쁜 일상이지만,

한 소년만큼은 뿌우~뿌우 피리를 불며 사냥보단 피리 불기에 여념이 없다.

지나가는 사람들 역시 한심하며, 모두들 소년을 비웃었지.

사자는 사자무리대로,

원주민은 원주민대로 사냥하기 위해 드넓은 황금 들판으로 나가면서,

서로 먹잇감을 잡기 위해 달려들다, 놓쳐버린 들소 한마리에 모두 남의 탓만 하게
된다.

급기야 사자와 원주민 사이에 싸움이 벌어지고,

하나의 전쟁을 방불케 하는데,

어디선가 피리 소리에 맞춰 춤추는 사자와 소년을 보고 모두들 동요되어

으등거리던 모습은 뒤로 하고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 되어 축제의 분위기로 뒤바뀐다.

우리 아이는 사자의 표정과 모습, 소년의 피리
부는 모습과 함께 동요되어,

함께 춤추는 장면에서 낄낄 거리면서 재미나게 본
책이다.

아이도 마음을 읽은
것일까?

왠지 보면서도 춤추는 영혼과 같이 즐겁게 즐길
수있는 그림책이 아닐까 한다.

부드러운 터치감, 선이 살아있는 초원의
빛깔,

한마음 한뜻이 되어 자유로운 영혼과도 같음을 알게 해준 매력이있는
그림책이다.

아이는 왜 보면서 신이나고 재미있어
할까?

아마도 아이처럼 맑고 순수한 모습을 담아서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