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합니다. ㅠ.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48 | 글, 그림 유타 바우어 | 옮김 이현정
연령 5~8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6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외 3건
구매하기
고함쟁이 엄마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특별한 의지를 갖고 있지 않은 범인들은 알고 있는 사실을 실천으로 옮기기가 힘들다.

계속 자각하고 마음에 새기고, 다시 다짐하는 긴 시간을 거친 후에야 쬐금 가능할 정도?

난 의미없는 것 같아 보이는 그 시간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얘기는 계속 듣고 자주 생각하고 조금씩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것.

육아에서도 마찬가지다.

누군들 좋은 엄마가 되지 않고 싶지 않은 엄마는 없다.

하지만 아주 많이 좌절하고 쓰라림을 맛보게 된다. 나처럼 부족한 엄마는 더욱더 그렇다.

그렇다고 포기할 수 없는 좋은 엄마 되기.

이런 나에게 가르침을 주는 것이 많이 있지만 그 중 좋은 그림책도 있다.

 

이 책은 예전에 한 번 보고 인상 깊었는데 그때는 엄마가 되기 전이라 내 것으로 만들기 까지는 안했다.

하지만 지난주 파주에서 이 책을 보고는 바로 사버렸다.

큰소리를 지르는 엄마 펭귄의 모습과 그 소리에 너무 놀라 산산조각 부서져 흩어지는 아기 펭귄.

모두 흩어져 버렸으니 소리를 지르지도 날아가지도 못하고 남겨진 다리는 열심히 달려가기만 한다.

아기 펭귄이 어떤 잘못을 했는지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엄마가, 가장 사랑하는 엄마가 그렇게 소리를 질러대니 아이는 상처를 받았을 것이다.

이내 후회한 엄마가 흩어진 몸통을 모두 모아다 바느질을 한다 한들 그 상처는 여전히 남을 것이다. 그리고 그 상처가 다 아물기도 전에 또 소리를 지른다면 아이는 어떻게 될까.

 

정말 엄마가 원하는 아이를 만들고 싶다면 소리를 지르면 안된다는 사실…

기다리고 지켜보고 타이르고 웃으면서 멋지게…

나도 그렇게 멋진 엄마가 되고 싶다.

이 책을 보면서 그런 멋진 엄마의 모습에 반발자국 다가가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