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빙 돌아라

연령 1~4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2년 3월 13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빙빙 돌아라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아기그림책 – 이상희 글 / 김효은 그림

빙빙 돌아라

 

[비룡소]에서 나온 아기그림책 <빙빙 돌아라>에요.

 

아기그림책 중에서도 시를 통해 우리말의 아름다움을 흠뻑 느낄 수 있게 만들어진 우리시그림책이에요.

아이들에게 그림책을 읽어주는 이유가 엄마 아빠의 한정적인 언어 외의 다양한 말들을 알려주기 위해서잖아요.

그 중에서도 시를 매개로 한 그림책들은 생활 동화에서 들려주지 못하는

아름다운 우리말들을 자연스럽게 알려줄 수 있어 또 각별한 느낌이에요.

 

20개월 아드님께서도 우리시그림책이 몇 권 있긴 하지만

본격적인 동시를 매개로 한 우리시그림책은 없는지라 <빙빙 돌아라>가 더 기대되었답니다.

 

책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자기껀줄은 기가 막히고 알고 얼른 선점하시더군요.

책에 나오는 아이의 모자를 보더니 자기도 모자를 달라고 하셔서 기저귀 바람에 모자 쓰고 검수 중이세요.

 

그럼 어떤 책인지 잠깐 한번 살펴볼께요.


[비룡소]아기그림책 시리즈는 워낙에 유명하니까 넘어가고

그중 23번째 시리즈인 <빙빙 돌아라>가로 세로 19*19cm로 아이들이 한 손에 잡기 좋은 유아책이에요.

권장연령은 1~3세로 모서리는 라운딩처리를 해두어 어린 친구들도 안전하게 볼 수 있는 튼튼한 보드북이에요.

 

이상화 시인은 시는 전래동요 느낌을 한껏 살려 다양한 흉내말로 아이들의 흥미를 끌 수 있게 말맛을 냈고

김효은 화백의 그림은 한국적 미가 넘치는 인물 묘사와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큰 화면구성을 취하고 있답니다.

 

활자는 읽기 편한 정자와 귀여운 글씨체를 같이 사용하고 있는데

흉내말 부분은 글씨 크기를 달리하여 눈으로 보는 즐거움을 더하고 있답니다.

또한 마지막 일종의 후렴구인 빙빙 돌아라,는 각각 페이지의 테마색에 맞춰 색을 달리해 눈에 쏙 들어게 되어 있어요.

 

팔랑팔랑 노랑나비 빙빙 돌아라

 

책을 펼치면 초록 풍뎅이를 필두로 해서 노랑 나비, 잠자리, 바람개비, 꽃 이파리가 빙빙 도는 장면이 나오고

뒷장을 넘기면 귀여운 아기도 따라 빙빙 도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풍뎅이나 나비, 잠자리 등은 한 페이지를 꽉 채울만큼 크게 나오는데

저희 아드님은 이때 큰소리로 짧막하게 나비! 하고 말해주는걸 좋아하시더군요.

아이들에게 이름을 인지시키는데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뒷장을 넘겨 대상의 특징을 따라 몸놀이를 할 수 있게 꾸며진 점도 괜찮더군요.

20개월 저희 아드님은 요즘 나비가 팔랑팔랑 거린다고 날개짓하는데 심취해 계신답니다.

 

요건 제 마음에 드는 바람개비 페이지에요.

연이은 폭염에 숨이 턱턱 막히는 날씨때문에 답답한데 바람개비의 짙은 초록이 보기만해도 눈이 시원해지네요.

무엇보다 저 웃는 아이의 모습이 진심으로 즐거운 표정이라 사랑스러워 마음에 쏙 들더라구요.

 

제일 마지막 페이지에요.

지금껏 등장했던 모든 빙빙 도는 녀석들의 총출동이에요.

엄마 손을 잡고 빙빙 도는 아이의 모습이 참 다정스럽지요?

저희 아드님께서는 저 엄마 그림을 가르키며 누구냐고 물어보시고는 엄마라고 대답하면 절 안으며 토닥여주곤해요.

책의 뒷표지에 잠든 아이를 업고 가는 엄마와 아이의 그림도 보면 가슴이 따뜻해지는 여운이 남더군요.

 

<빙빙 돌아라> 책 읽고 책놀이해요!

 

 

요즘 책읽는 아드님 사진 찍기가 참 어려워요.

등돌리고 무섭게 책 읽는 시간이 늘어난 반면 사진 한장 찍자고 하면 싫어하는 횟수도 덩달아 늘었더라구요.

비위 맞추기 어려운 게 아니라 비위 맞추기 더러운 20개월로 접어들었답니다.

 

일단 가장 손쉽게 할 수 있는 바람개비 만들기를 도전해 보기로 하고 수수깡을 준비했어요.

 

헐, 바람개비 만드는게 이렇게 난이도 높은 건 줄은 몰랐네요.

단면색종이라 뒷면은 아드님과 함께 색연필로 색칠하고 접고 오리고 붙이는 것까진 문제없는데

수수깡과 합체시키는게 어쩜 이리 어려운지 튼튼하게 고정시키느라 한참을 낑낑 거렸네요.

몇번 돌아가면 툭 떨어지는데 어찌해야할바를 모르겠더라는!

놀이터에서 신나게 한바퀴 돌고 나니 부러지더군요.

 

대신 놀이터에 있는 모든 빙빙 도는 아이들을 찾아봤어요.

미끄럼틀 위에 있는 ○× 돌림판에 가서 빙빙 돌려보고

아드님은 핸들로 오해하고 계시는 운동기구도 빙빙 돌려보고

놀이터에서 가장 꼬불꼬불한 미끄럼틀에서 빙빙 돌아 내려왔답니다.

 

정말 바람이 미친듯이 불어야 돌아가는 커다란 풍향계에요.

저게 돌아가는걸 언제 본건지 아드님께서는 저 풍향계를 볼때마다 빙빙 돌아간다고 손짓을 하신답니다.

 

또 다른 책놀이 꽃 이파리 도전!

 

목욕할 때 조화 두 송이 뽑아서 함께 넣어줬답니다.

손으로 물을 휘저어 빙빙 돌아라~하고 말해주는 초간단 놀이인데 대박이었어요.

뭐가 마음에 든 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날 물에서 나오지 않으려고 떼를 쓸 만큼 집중해서 가지고 놀더군요.

 

요즘 책놀이하면 목욕씬이 꼭 등장하네요.

치우기 귀찮아하는 엄마의 불량스러움이 물씬 느껴지지만 아드님께서 즐거워하시니 그걸로 퉁치는 엄마랍니다.

 

사실 지금까지 뭔가 돌아가는 것을 보았을때 흉내말은 뱅글뱅글이나 빙글빙글을 주로 사용했어요.

<빙빙 돌아라> 이 책이 아니었다면 빙빙 이란 흉내말은 써보지 않았겠지요.

이게 바로 우리시그림책을 읽는 이유가 아닌가 싶네요.

요 몇주 빙빙 돌아라, 라고 읽으면서 손가락으로 빙빙 도는 흉내를 내니 곧잘 따라하는 아이의 모습에 늘 웃음이 난답니다.

 

그럼 이 글 읽으시는 분들 모두 아이와 함께 즐거운 책읽기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