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대장 존’ 을 읽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6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박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1996년 11월 10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문화일보 추천 도서 외 4건
구매하기
지각대장 존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지각대장 존’ 을 읽고…

 

유치원 다닐 적엔 노란 버스가 집 앞까지 왔기에 편하게 오고 갔지만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론 열심히 두 발로 걸어 학교를 오고 가야하는

울 김시원양…

 

워낙에 잰걸음으로 잘 걷는 지라 뚱보엄마가 뒤쫓기 바빴던 예전과 달리

친구랑 함께 등교하며 무슨 수다가 그리도 많은 지…

살살 뒤따라 가다보면 복창이 터질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ㅋㅋㅋ

 

고만고만한 녀석 둘이 수다 삼매경에 빠져 깔깔 웃다가 종종 차가 오는 걸

못 보고 무조건 앞으로 걷거나 괜시레 수선을 떨며 길 가로 피한 다음

아예 작정하고 수다를 떨며 학교 가는 길인 걸 혹시 까먹은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장난치기 일쑤거든요…

 

하지만 언제까지 바래다주고 데려올 수 없기에 스스로 제 시간에 지각하지

않고 학교에 잘 가길 바라는 맘으로 엄마가 골라서 다시 읽어 보자고 권한

그림책은 바로 ‘지각대장 존’

 

 

 

 

* 책 제목 : 지각대장 존   * 글. 그림 : 존 버닝햄   * 출판사 : 비룡소

 

언제나 아침 일찍 학교에 갈려고 집을 나서지만 뜻하지 않는 상황에 부딪혀 지각을 하게

되는 존…

길에서 악어를 만나기도 하고 파도에 휩싸이거나 사자를 만났던 일을 선생님께 이야기하면

그게 말이 되냐며 반성문을 수백번 쓰게 하는 선생님때문에 상처를 받게 되고…

나중엔 상황이 바뀌어 고릴라에게 붙잡힌 선생님을 뻔히 보고도 못본 척 지나칩니다…

 

아이의 말이 아무리 신빙성이 가지 않더라도 이해와 관심을 가지고 선생님이 조금만 더

따뜻하게 존을 대해줬더라면…하는 생각이 드는 그림책…

물론 지각도 하면 안되겠지만 아이들 다그치고 좀 과한 벌을 주는 선생님이 살짝 밉기도

했던 책입니다…

 

 

* 책 놀이

 

엄마 : 시원아~ 이 그림책 느낌이 어때?

시원 : 몰라

엄마 : ……………….

시원 : 엄마 근데 우리 선생님은 화낼 때만 무서워.

엄마 : (화 낼 때 안 무서운 사람도 있나???)

시원 : 우리 이제 뭐해?

엄마 : 만약에 네가 존이라면 어떨 거 같아?

시원 : 뭐가????????

엄마 : 네가 정말 학교 가다가 파도도 만나고 악어랑 사자도 만났는데

         선생님이 네 말을 안 믿어주면???????????

시원 : 에고…….. 머리 아프다……..

 

(딱히 선생님이 이해하시도록 설명할 자신이 없다는 표현인가?) 

 

엄마 : 그럼 시원아 잘 생각하고 있어봐… 엄마가 저번에 받아둔 활동지가 있는데

         그거 프린트 해올께…

시원 : 아이~~~~~ 나 하기 싫은데………..^^;

엄마 : 그래……. 알았어…. 그럼 나중에 하자………

시원 : 나중에??????? ………. 아냐 걍 지금 할래…

엄마 : 왜? 피곤해서 하기 싫은 거 아녔어?

시원 : 아니야… 어차피 할거면 지금 할래…

 

(한동안 놀아서 책놀이 감을 잃은건가? 아님 학교 다니느라 피곤한건가?)

 

학교 다닌 후론 부쩍 뭐든 지 바로 안하고 자꾸만 뒤로 미루는 버릇이 생긴 시원이…

피곤해서 그런가 보다… 학교에 적응하느라 그런가 보다… 하며 참고 지켜봐왔지만

혹여 자꾸 이렇게 하기 싫다고 피하다보면 끈기도 없어지고 자발적으로 뭔가 해볼려는

성취욕구도 떨어질까봐 걱정이 살짝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엄마 : 알았어… 일단 네가 다시 한다고 말했으니 마무리도 짓는거야…

시원 : OK~~~~~~

 

 

 

 

지각대장 존의 맨 마지막 페이지에 존이 다시 학교에 가는 그림이 나옵니다…

그래서 시원이에게 이번엔 어떤 일이 생길 지 상상해서 그려보라고 했더니만

이번엔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고 덤불을 지나 학교에 간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시원이가 존에게 쓴 편지 내용을 읽고 얼마나 학생과 선생님간의 신뢰가

중요한 지 다시금 생각해봤습니다…

 

- 시원이가 존에게 쓴 편지 내용 -

 

존아 지각하지 말고 악어,사자,파도 이렇게 이런 것들이 나오면

선생님한테 말해.

선생님이 아니라고 말하면 진짜라고 말해.

그것도 안믿으면 진짜진짜진짜라고 말해.

그러면 믿어주실거야. 건강해. 시원이가…

  1. 쇼앤슈
    2012.4.5 10:19 오전

    ㅋㅋ 시원이 넘 귀엽네요.

  2. 김주희
    2010.4.11 10:30 오후

    그림이 정말 훌륭한데요

  3. 김선주
    2009.4.2 5:17 오후

    ㅎㅎ 여기도 반가운 분이 계셨네…ㅎㅎㅎ 에궁 다들 부지런 하시고 열심히 하시는 모습에 존경 합니다. 난 왜 이럴꼬….여기서 보니 시원아 더 반갑네….

  4. 유수경
    2009.3.31 3:51 오후

    연필로 슥슥 그려도 멋진 화풍이 나오는 시원양 그림 최고~~~편지보고 존이 시원양의 말 잘 들을거 같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