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108 | 글, 그림 존 버닝햄 | 옮김 이상희
연령 6~10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3년 9월 15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를 읽고…

요즘 한창 아이와 눈높이를 맞추기 보단 엄마의 고집으로 다시 아이를

길들이려는 못난 엄마(?)…

이 그림책을 읽으며 많은 생각을 하며 조금 더 아이 입장에서 생각하자고

맘을 먹어봤습니다…

 

 


* 책 제목 : 셜리야, 물가에 가지 마!    * 글 . 그림 : 존 버닝햄

* 출판사 : 비룡소

이 그림책은 아주 간략한 그림만큼이나 간략한 내용을 가지고 있지만 그 속엔 참으로

많은 이야기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바닷가로 놀러 와 놓고선 물가에 가지 말라는 엄마와 아빠…

놀러 왔으면서도 자리 깔고 드러누워 연신 셜리에게 주의만 줍니다…

셜리에 기분과는 상관없이 엄마,아빠식대로…^^;

바다를 보며 무궁무진 상상의 나래를 펴는 셜리에게 아빠 엄마의 말이 당연

들릴리가 없고…

대답없는 셜리에게 엄마,아빠는 답답해서 계속 주의를 주며 대답하라고 하고…

마치 우리 모녀를 보는 듯 싶어 엄마는 찔리고 시원이도 셜리 엄마,아빠가 답답해서

셜리가 복수(뭔 복수???무섭게시리…)를 했으면 좋겠다는 강경론을 펼칩니다…

(쩝… 이 그림책 읽으면서 엄마도 시원이 입장에서 생각도 하고 아이가 바라보는

시선을 따라가 같은 곳을 볼 수 있도록 해야겠구나 맘을 다잡았는데…

제발 이 맘이 오래가길… ㅎㅎㅎ)


* 책 놀이

 

“엄마, 왜 셜리 엄마 아빠는 물가에 가지 말래? 바닷가인데…”

“아마 위험해서 그럴거야”

“그럼 아빠가 같이 튜브타고 놀면 되잖아… 헤엄치면서… 깊은데 안가고~”

“그러게… 셜리 아빠가 피곤해서 잔다고 하는 걸 보니 엄마가 보기에도 조금

답답하긴 하다…”

“그치… 나왔으면 신나게 놀아야지… 이게 뭐야…”

“그럼 네가 셜리가 되서 엄마,아빠 말에 셜리 맘을 대신에서 말해봐…”

“그럴까? 난 셜리가 말이 없어서 말을 못하는 줄 알았지…”

“아마 엄마,아빠가 셜리 맘을 몰라주니 너처럼 삐져서 못 듣는 척 하는거 아닐까?”

“어? 엄마 그거 어떻게 알았어???”

“니가 엄마 말 못 들은 척 하는 거?”

“응”

“야~~~ 내가 이래뵈도 널 뱃 속에 10달이나 넣고 있었는데… 니 속을 모르겠냐.”

“ㅎㅎㅎ 아~~~ 근데 엄마 진짜 어쩔 땐 엄마 말이 안들릴때도 있어…”

“그럴 땐 귓.밥. 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는 어떨 때 보면 진짜 웃겨….”

“……………………………(여자 노홍철이 지금 누구보러 웃기대니????)”

 

시원이랑 그림책을 읽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 기분도 풀렸고…

포스트 잇에 셜리 맘을 장난치 듯 쓰면서 낄낄 웃는 시원이를 보며

맘으론 이해하면서 행동으로 보여주지 못하고 ‘엄마 체면에 여기서 지면 안되지…

물러서면 안되지…’ 하는 쓰잘데기 없는 기싸움은 점점 줄여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동원 책꾸러기 2주년 행사에서 그렇게도 조선미 박사님 말씀을 들으며

사소한 일을 크게 확대해서 나중에 우리 아이가 그러면 어떡하나 하는 걱정을

하지말란 소리를 들었으면서도 마치 초장에 잡지 않으면 더더더 심해질까봐

지레 겁먹고 걱정하는 이 버릇을 후다닥 고쳐야겠는데 은근 어렵네요… ㅎㅎㅎ 

 

 

 

셜리가 나오는 장면에 포스트 잇을 붙인 다음 서로 배역을 정해 책읽기를 다시 했는데

엄마는 셜리의 엄마,아빠역할을 맡고 시원이는 셜리와 개를 맡았습니다…

솔직히 비는 내리지만 그다지 춥지 않는 저녁…

갑자기 긴팔 내복에 겨울에 배를 내놓고 자는 시원이 덮어줄려고 만든 원피스를

겹쳐 입은 시원이를 보자니 당장 벗어놓으라고 하고 싶었지만…

아까 반성한 것도 있고 해서 엄마 성질 죽이고 마주 앉아 책을 읽었네요…

 

 

 

  1. 쇼앤슈
    2012.4.4 5:53 오후

    오.. 대단해요..

  2. 김주희
    2010.4.7 12:36 오후

    울 애들은 이 책 은근히 어려워하던 책인데….정말 재미나게 독후활동을 하셨네요^^

  3. 유수경
    2009.5.15 10:06 오후

    수빈군도 요책 참 좋아했었는데~~^^ 시원양 반가워요~~~